지방선거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정당만 확인하실건가요?

메인01-1.jpg
▲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가 유권자의 무관심과 초대형 중앙발(發) 이슈에 묻히면서 ‘지방’ 없는 지방선거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급변하고 있는 남북 관계를 비롯한 초대형 중앙발 이슈에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이 낮아지면서 후보별 정책 공약은 물론 지역 현안과 이슈, 심지어 후보조차 모른 채 여론에 떠밀린 투표가 될 수 있다는 분석 때문이다.

연이은 남북정상회담과 선거 전날인 내달 12일 예상되는 북미정상회담, 북한 비핵화까지 최근 급변하고 있는 한반도 정세에 모든 국민의 눈이 쏠리고 있다.

여기에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재판부의 판단과 지방선거 다음날인 내달 14일 개막하는 러시아월드컵까지 지방선거로부터 유권자들의 관심을 앗아갈 이슈가 넘쳐나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지지율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고, 정당지지율 역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쏠려 있는 상황이다. 지역 정가에선 이같은 중앙발 이슈가 지방선거와 관련된 지역 이슈를 묻어버리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 때문에 후보 개개인의 능력이나 정책, 도덕성 검증보다는 정당지지율에 휩쓸린 투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지역 정치권의 보편적인 견해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중앙발 초대형 이슈로 인해 지방선거에 대한 전체적인 관심이 떨어지고 있다. 선거가 불과 보름 앞으로 다가왔지만 선거 분위기가 살아나지 않고 있다”면서 “선거에 대한 관심이 떨어지면서 정책과 지역 이슈, 후보마저도 유권자의 관심 밖으로 밀려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권자들이 정당지지율이 아닌 후보자를 보고, 진정으로 우리 지역을 위해 일할 후보를 선택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전지역 야권 유력 인사는 “이번 선거는 문재인 대통령 혼자 치른다는 말이 있다. 후보자의 능력이나 검증 없이 여론에 휩쓸린 투표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을 우려하는 말”이라며 “지방선거는 앞으로 4년 지역 발전을 결정하는 일인 만큼 유권자들이 현명한 판단을 할 수 있는 정책선거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