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급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18 대형 생보사 보험금 지급 짜다
대형 생명보험사(이하 생보사)들이 보험금 지급에는 인색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정성과 높은 보장률을 내세우는 삼성생명, 대한생명 등 이른바 '빅3' 생보사들의 보험금 합의율이 저조했기 때문이다.

18 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한국소비자원은 22개 생보사를 상대로 지난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보험관련 피해구제건 가운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실제 지급한 비율을 분석한 결과, 생명보험업계 1위인 삼성생명의 지난해 보험금 합의율(17.1%)은 업계 평균인 50.8%에도 못 미쳤다.

특히 지난 3년간 삼성생명과 알리안츠생명, 대한생명 등의 보험금 합의율은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의 피해구제 합의율은 지난 2005년 41.9%에서 2006년 22.9%, 2007년 17.1%로 낮아졌고, 알리안츠생명도 지난 2005년 60%에서 2006년 50%, 2007년 34.6%로 떨어졌다.

또 AIG생명의 피해구제 합의율은 56.2%에서 44.4%, 36.8%로, 대한생명은 53.3%에서 40.0%, 37.7%로 해마다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하지만 삼성생명의 민원건수는 2005년 62건에서 2007년 70건으로 늘었고, 알리안츠생명도 같은 기간 10건에서 26건으로, 대한생명은 45건에서 61건으로 증가했다.

한 편 흥국생명은 지난 2005년 63.6%에서 2006년 45.8%, 2007년 71.4%로 오히려 보험금 합의율이 높아졌고, 동양생명(73.7→44.8→65.1%)과 신한생명(64.%→70.0→52.4%)도 상대적으로 합의율이 높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들 3개 사는 다른 생보사들에 비해 보험금 지급 관련 분쟁이 생길 때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보험금을 지급받는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권순재 기자

ksj2pro@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