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플레이오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18 한화이글스 넥센과 5전3선승제 “3위에 만족하지 않겠다”


▲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하루 앞둔 18일 대전 중구 대흥동 모임공간 국보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한화 한용덕 감독(왼쪽)과 넥센 장정석 감독이 기자들의 질문에 웃으며 답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11년 만에 가을 야구에 진출한 한화 이글스가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예상을 깨고 올 시즌 돌풍을 일으켰던 한화는 19일부터 넥센 히어로즈와 5전 3선승제의 준플레이오프 맞대결을 벌인다. 올 시즌 한화는 77승 67패로 정규시즌 3위에 오르며 가을 축제에 초대받았다. 

2007년 이후 무려 11년 만에 가을 야구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그동안 김응용, 김성근 감독 등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명장들이 암흑기에 놓인 한화 지휘봉을 잡았고, 구단에서도 외부 FA 영입 등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지만 모든 노력이 실패로 돌아갔다.

줄곧 내리막을 걷던 한화지만 올 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부임한 한용덕 감독이 이글스 정신을 불어넣으면서 독수리의 고공비행은 시작됐다. 한 감독은 부드러우면서도 때로는 강단있는 모습을 통해 선수단을 장악하며 팀 분위기 자체를 뒤바꿨다. 

젊은 선수들에게는 최대한 기회를 제공하며 믿음을 심어줬고, 베테랑들에게는 때때로 냉정한 모습을 통해 자극을 가하면서 경쟁 체제를 구축했다. 특정 선수에게 의존하는 게 아니라 누구든 꼭 필요한 순간 용감하게 제 몫을 해내며 매 경기 새로운 영웅이 탄생했기 때문에 초반 돌풍에 그치지 않고 마지막까지 3위 자리를 지켜낼 수 있었다.

여기까지 올라온 이상 한화는 정규시즌 3위에 만족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한 감독은 18일 대전 모임공간국보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KBO 준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준플레이오프에 임하는 출사표를 밝혔다. 한 감독은 “시즌을 시작할 때 144경기를 ‘도전’이라는 단어로 시작했다”며 “도전을 해서 좋은 결과가 나왔는데 포스트시즌은 새로운 도전이라 생각하고 멋진 경기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로 한화는 데이비드 헤일, 넥센은 에릭 해커가 마운드에 오른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