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1-장바구니물가.jpg

설을 열흘가량 앞두고 장바구니 물가가 들썩이고 있다. 최근 한파와 강설로 인해 출하작업이 원활하지 않아 일부 제수용품이 전주대비 상승했다. 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전국 19개 지역의 45개소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한 설 차례상 구매비용 2차 조사결과 전통시장은 전주대비 0.1% 상승, 대형유통업체는 0.5% 올랐다.

일부 품목의 경우 올해 출하물량 증가로 가격이 전년대비 하락했지만, 최근 급격한 기온하락 영향 탓에 인상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번 조사결과 전통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1.4% 하락했지만, 대형유통업체는 5.1%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의 설 제수용품 가격(4인가족 기준)은 24만 8935원, 대형유통업체는 35만 7773원으로 나타나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보다 10만 8838원 저렴했다.

이 가운데 재배면적 확대와 작황 호조로 출하물량이 증가한 무·배추의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8.5%, 2.5% 내렸다. 하지만 최근 한파와 강설로 출하작업에 어려움을 겪자 전주보다 가격이 다소 상승했다.


이밖에 계란(-48.9)과 무(-38.5), 도라지(-21.2), 배(-12.2), 대추(-4.1) 등은 전년대비 모두 하락했다. 쌀의 경우 지난해 생산량 감소 등으로 출하물량이 감소하면서 전년대비 19.3% 상승했고, 지난주에 이어 이번 조사에서도 0.6% 가격이 올랐다.

유병렬 aT 수급관리처장은 “이번 설에는 알뜰 소비와 농식품 소비확대를 위해 직거래장터, TV홈쇼핑, 오픈마켓 등 온·오프라인 직거래채널을 통해 농·축·수산물을 할인 공급하고 있다”며 “품목별로 구입처에 따라 가격 차이가 발생함으로 aT의 설 차례상 구입비용 조사결과를 참조해 합리적인 구매활동을 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T는 오는 8일 3차 설 성수품 구입비용과 선물세트 가격 등의 분석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밀가루, 달걀 등 주요 성수품 가격이 너무 올라 있어 깜짝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예요."

추석 차례상을 준비해야 하는 주부 심 모(37·대전 유성구 전민동) 씨는 벌써부터 걱정이 앞선다.

지난해 차례상 비용으로 12만 원을 지출했던 심 씨는 올해엔 물가 인상분을 고려해 15만 원 정도를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막상 시장에서 제수용품을 구입해본 결과, 돼지고기와 과일 등 몇 가지만 구입해도 가격이 5만 원을 훌쩍 넘어 차례상 준비비용을 더 올려 잡아야 했다.

심 씨는 "정부는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치솟는 장바구니 물가가 떨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추석 물가를 잡기 위해 16개 농축수산물과 개인서비스요금 등 21개 품목을 집중 관리키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추석(9월 14일)을 앞둔 제수용품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 추석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게다가 물가급등으로 보류된 전기요금과 도시가스요금 인상이 추석 이후에 추진될 것으로 보여 가계 압박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추석 제수용품 가격 상승세

31일 농수산물유통공사 대전·충남지사와 한국물가협회, 농협대전농산물유통센터에 따르면 추석음식을 만드는데 꼭 필요한 밀가루(중력분 1㎏)는 국제 곡물가 폭등의 영향으로 대전지역에서 1700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760원보다 크게 올랐다.

또 고기전 등의 재료로 사용되는 다진 돼지고기(500g)는 전년 동기간 대비 1500원이 오른 4450원에 판매됐다. 앞다리살(전지,500g)도 1560원 상승한 4700원에, 돼지고기 삼겹살(500g)은 3200원이 뛴 9200원의 판매가를 보였다.

과일은 추석이 예년보다 10일 정도 빨리 찾아와 추석 수요에 맞춘 공급과 생육상태가 좋지 않아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우유 값 또 줄줄이 올라

지난달 서울우유가 우유 판매가격을 18% 정도 인상한데에 이어 한국야쿠르트도 1일부터 일부 유제품 소비자 가격을 인상한다.

한국야쿠르트의 인상 폭은 우유 18.36%, 발효유 11.77%다.

이에 따라 '하루우유(180㎖)'는 500원에서 600원, '가공우유(180㎖)'는 600원에서 700원, '깨끗한 우유(180㎖)'는 700원에서 800원이 된다.

이와 함께 매일유업(추석 전후해 18% 인상예정)과 남양유업이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원유가 인상분이 압력으로 작용하는 만큼 가격을 안올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권순재 기자 ksj2pro@cctoday.co.kr



◇추석 성수품 가격상승 추이                                                 (단위:원)

품   목

2007년 8월

2008년 8월

가격 변동률

밀가루(중력분 1㎏)

940

1,700

80.8%▲

두부(한모)

1,300

1,350

  3.8%▲

식용유(1.5ℓ)

3,500

4,230

20.8%▲

달걀(특란 개당 60g정도, 10개)

1,600

1,850

15.6%▲

한우 불고기감(2등급, 500g)

11,500

12,000

4.3%▲

다진 돼지고기(500g)

2,950

4,450

50.8%▲

돼지고기(삼겹살, 500g)

6,000

9,200

53.3%▲

닭고기(도계 중품, 1㎏)

3,800

6,160

62.1%▲

사과(쓰가루,10개)

12,400

15,000

20.9%▲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