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운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17 18일 택시업계 대규모 파업… 대전 세종 충남 충북 정상운행

18일 서울서 대규모 집회, 18일 오전 4시부터 24시간, 대전 개인택시 참여의사 철회, 세종·충남·청주도 동참안해

슬라이드뉴스1-택시.jpg
▲ ⓒ연합뉴스

전국 택시업계가 '카풀 서비스 앱' 근절 촉구를 위해 택시 파업을 예고하고 있지만, 충청권에선 파업 없이 정상 운행될 예정이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택시업계는 18일 카카오의 카풀영업행위를 반대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되는 '택시생존권 사수결의 전국대회'에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 당초 대전 택시업계는 전국 택시업계의 집회에 참가키 위해 18일 오전 4시부터 19일 오전 4시까지 24시간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지만, 이날 막판 자체 협의를 통해 파업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전시에 등록된 택시는 총 8664대로, 개인택시 5352대와 법인택시 3312대 등이다.

대전시는 시민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파업 당일 택시부제를 전면해제하고 출퇴근 시간대 시내버스와 도시철도 배차 간격 조정, 증차 운행하며 막차 시간을 연장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었다. 또 예비차량을 투입하고 승용차 요일제 임시해제, 자가용 승용차 함께 타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 범시민 운동 전개 및 홍보로 대중교통 수요를 분산해 대응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대전 택시업계가 파업을 철회하면서 향후 움직임을 지켜볼 예정이다.

세종과 청주, 충남의 택시는 처음부터 파업에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

세종시 택시 344대(개인 218대, 법인 126대)는 정상 운행을 이어간다.

청주의 개인택시 2537대, 법인택시 1606대도 정상 운행에 들어간다.

개인택시 청주시지부는 이날 오전 운영위원회를 열고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운행 중단을 취소했다.

충남은 이번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와 관련해 당장 운행을 중단하지는 않겠단 입장을 내놨었다.

다만 18일 결의대회에 참여한 뒤 택시업계의 뜻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전면 파업과 택시를 타고 서울로 상경하는 방안 등을 고려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내 택시는 지난해 말 기준 총 6351대(개인 4107대, 법인 2244대)다. 본사종합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