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평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1.23 역대급 ‘불수능’… 상위권 변별력 커질듯

메인01.jpg
▲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23일 대전 만년고등학교 고사실에서 수험생들이 1교시 시험에 앞서 자리에 앉아 대기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지난해에 이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어려웠다. 지난해와 맞먹는 ‘불수능’이 끝나면서 2018학년도 대입 전형도 본격화되는 가운데 수험생들은 숨돌릴 틈 없이 수시모집 대학별 고사, 수능 성적 발표, 정시지원 등 합격을 위한 전략을 미리 세워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23일 입시전문가들에 따르면 국어·수학·영어영역은 지난해 혹은 6·9월 모의평가 난이도 흐름과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는 평이 주를 이뤘다. 지난해 ‘역대급 난이도’를 보였던 수능과 비슷하다는 뜻은 수험생들의 체감난이도가 높았다는 의미로 상위권 변별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국어는 전년수능과 비슷하거나 평이하게 출제됐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어려웠던 전년수능과 비슷했기 때문에 수험생 입장에서는 어렵게 출제된 것이다. 수학 가형은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어려웠고 나형은 비슷했다. 

영어는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는 쉽게 출제됐다. 하지만 9월 모평이 굉장히 어렵게 출제된다는 점을 감안할땐 실제 채점 결과에서는 전년도 수준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영어절대평가제 첫 시행으로 전년 수준에 맞춰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입시전문가들은 영어가 절대평가로 바뀌고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되면서 전반적으로 상위권 인원의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있다. 영어에서 상위권 등급자수가 증가되면 수시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에 충족하는 인원이 증가되는 효과를 가져온다. 

이에따라 수능 이후를 준비했던 수험생들은 수시 논술·면접에 보다 충실하게 대비해야 할 것으로 점쳐진다. 정시에서는 영어보다는 난이도가 높았던 국어·수학을 얼마나 잘 받았느냐에 따라 유불리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는 점도 시사한다.

수능출제위원장인 성균관대 이준식 교수는 “난이도는 전년 수능과 올해 두 차례의 모의평가 결과를 보고 결정했다”며 “모의평가와 수능을 직접 비교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각 과목의 특색에 맞게 사전에 정해진 난이도 구간을 잘 맞추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 지진여파로 일주일 연기된 수능 정답 발표일은 내달 4일, 성적발표는 12일이며 내년 1월 6일 원서접수를 시작으로 정시모집 일정이 시작된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