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홍표기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07 컴퓨터 보면서 차례·성묘 해결…사이버 차례상 시대?
컴퓨터 화상을 보면서 차례를 지내고 연휴 동안 가족단위로 해외여행을 떠나는 등 추석문화가 초고속 인터넷 만큼이나 빠른 속도로 변화되고 있다.

극히 일부이지만, 최근 조상의영정을 인터넷 화면에 띄우고 절하는 것으로 차례와 성묘를 대신하는 문화가 나타나 세인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조상 묘를 단장하기 위해 가족들이 모이고 하루 종일 지정체 현상이 반복되는 상황 속에서도 고향을 찾던 추석문화는 옛 일이 돼가고 있다.

돈만 주면 벌초부터 차례까지 지내주고 심지어 납골당 '사이버 차례상' 코너에서 띄워놓은 영정사진을 보고 차례를 지내는가 하면, 자식과 손자들이 찾아오기만 기다리고 있는 부모에게 바쁘다는 핑계를 대고 해외여행을 떠나는 등 세상이 이래도 되는 것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한다.

대전시설관리공단 장묘센터에 따르면 2005년 8월 1일 개설한 사이버영락원 이용자 수가 첫 해 6600여 명보다 2배를 넘어섰다.

사이버영락원은 시간과 장소의 제약을 받지 않고 고인의 영정과 사진 등을 보면서 추모의 마음을 나눌 수 있도록 인터넷 차례·성묘를 가능하도록 만든 가상공간이다.

특히 고인의 생전 모습을 담은 동영상까지 볼 수 있고 추모객들은 고인의 영정 앞에 꽃을 놓는 등 현실과 똑같은 차례·성묘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이 외에도 영혼우체국이란 고인을 위한 추모의 글을 남기는 가상공간에도 방문객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해부터 사이버 차례를 지내고 있는 이 모(44) 씨는 "처음에는 성의가 없는 것 같아 망설였지만 편리함과 경건한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자주 이용한다"고 말했다.

올해는 짧은 추석 연휴와 태국 소요사태, 중국의 잇따른 지진, 해외 풍토병 등으로 인해 과거에 비해 해외여행이 소폭 줄었지만, 가족단위 여행객들은 꾸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지역 A여행사의 경우 추석연휴 전날부터 홍콩, 동남아로 가는 저렴한 패키지 상품은 매진된지 오래고 중국, 태국 등의 패키지 상품도 80% 이상의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또한 강원도 등 전국 유명휴양지 콘도와 리조트에도 예약률이 100%에 이르고 있다.

추석연휴 가족들과 함께 일본여행을 계획한 배 모(34·여·대전시 서구) 씨는 "추석 당일 간편한 종교의식으로 차례를 대신하고 가족들과 함께 외국에서 추억을 만들 생각"이라며 "올해는 추석연휴가 짧아 외국여행보다 국내여행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느는 덕에 저렴한 가격으로 여행을 즐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홍표 기자 dream7@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