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육대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0.19 [충주 전국체전] 한반도 중심고을서 전국민 하나된다
  2. 2008.10.09 "충청의 명예걸고"


▲ 제98회 전국체육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9일 충주종합운동장에서 개막식 리허설이 진행되고 있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

제98회 전국체육대회가 20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7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개최지 충북을 비롯한 대전·충남·세종 등 충청권 선수단은 고장의 명예를 걸고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2004년 이후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리는 이번 전국체전은 충주를 주 개최지로 충북도내 11개 시·군에서 26일까지 46개 종목에 걸쳐 치러진다. 이번 대회에는 17개 시·도 선수 및 임원, 해외동포 등 3만여 명이 출전한다. 

충북도는 이번 체전의 비전을 ‘영·충·호(영남·충청·호남) 시대의 주역으로 비상하는 강한 충북’으로 정하고 △한반도 중심고을에서 전국민이 하나되는 화합체전 △전국경제 4%, 도민소득 4만불 앞당기는 경제체전 △충북과 중원문화의 세계화를 선도하는 문화체전 △선수와 관람객의 안전과 편의를 우선시하는 안전체전을 목표로 대회를 준비해 왔다. 

이번 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은 오후 4시30분부터 충주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다. 

개회식은 사전행사를 시작으로 식전공개행사, 공식행사, 식후공개행사 순으로 진행된다. 

식전공개행사에서는 때론 유연하게, 때론 강하게 흐르는 물길처럼 태동하는 충북도의 대서사시가 펼쳐진다. 공식행사는 귀빈입장과 카운트다운, 개식통고, 선수단입장, 국민의례, 환영사, 대회기 게양, 개회사, 기념사, 선수심판대표, 주제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공식행사에서는 엄숙한 절차를 지키면서 시대가 요구하는 국민통합과 희망의 메시지를 충북만의 새로움과 강렬함으로 연출한다. 식후공개행사는 멀티미디어쇼와 대한탑돌이로 이뤄지는 빛의 축제, 뮤지컬배우들이 함께하는 뮤지컬 갈라쇼, 축하가수들의 신명나는 무대가 화려하게 펼쳐진다. 

개막식의 하이라이트인 성화점화의 주제공연은 '중심의 어울림'이다. 가야금과 거문고의 연주소리로 초인의 잠을 깨우고, 충북의 미래 산업을 저마다의 색깔로 연출한다. 이어 뮤지컬배우인 손준호·김소현 부부가 아름다운 화합을 노래하는 가운데 최종 점화자가 7일간 충주종합운동장에 타오를 성화를 점화한다. 

개최지 충북은 이번 전국체전에서 종합 2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46개 전 종목에 1714명의 선수단이 출전하는 충북은 종합점수 5만 3000점 이상을 획득해 목표를 달성한다는 각오다. 충북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4단계 강화훈련을 통해 전력을 끌어올렸다. 

1430명의 선수단을 파견하는 대전은 종합점수 3만 2000점을 얻어 10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대전 선수단은 동·하계 강화훈련을 통해 경기력을 극대화시키는데 열정과 노력을 다했다. 

46개 전종목에 1708명의 선수단이 출전하는 충남은 3만 8000점 이상의 종합점수 획득과 중상위권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종은 33개 종목에 422명의 선수단이 참가,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따낸 24개보다 6개 많은 30개의 메달과 종합점수 8000점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가자 남도로, 뛰자 세계로!'

'친환경 녹색 체전'을 기치로 내걸고 전남 일원에서 열리는 제89회 전국체육대회가 10일 각 경기장에서 일제히 시작돼 7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10일 오후 5시부터 전남 여수 진남경기장에서 시작되는 개막식을 통해 이번 대회를 밝힐 성화가 점화돼 성대한 축제의 서곡이 울려 펴진다.
   
▲ 9일 오후 전남 여수 진남경기장에서 열린 '제89회 전국체육대회' 개막식 리허설에서 식전행사인 '남도에서 들려오는 소리'가 펼쳐지고 있다. 여수=전우용 기자 yongdsc@cctoday.co.kr
   


   
   
이번 체전은 전국 16개 시·도와 해외지부에서 임원과 선수 등 3만여 명이 참가해 육상과 수영, 축구, 야구, 농구, 배드민턴 등 41개 정식종목에서 각 고장의 명예를 걸고 자존심 대결을 펼치게 된다.

대전과 충남, 충북 등 충청권 3개 시·도 선수단 중 대전은 시범종목인 당구를 포함해 42개 종목에 고등부 579명, 대학부 173명, 일반부 593명이 등 총 1425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대전은 올 전국체전에서 3만 4500점을 득점해 종합 12위에 오른다는 목표를 세웠다.

충남은 41개 종목에 고등부 511명, 대학부 137명, 일반부 621명 등 총 1269명의 선수단을 파견하며, 4만 6000점을 획득해 종합 5위권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다.

충북은 42개 종목에 선수 1098명과 임원 373명 등 총 1471명이 참가하고, 금 45 은 40 동 70개를 획득해 종합점수 3만 6000여 점으로 10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개막일부터 시작되는 경기를 위해 충청권 선수단은 대부분 하루 전인 9일 종목별 경기장이 열리는 여수와 목포 등에 도착해 몸을 풀기 시작했다.

이번 전국체전에 대전은 지난해보다 두 계단 상승한 종합 12위를 목표로 잡아 실추된 명예를 회복한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전남이 개최지 프리미엄을 등에 업고 상위권으로 올라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대전은 전북, 광주, 충북 등과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여야 하는 형국이다.

하지만 모든 종목에서 지난해보다 향상된 전력을 보이고 있고, 단체경기의 대진도 괜찮은 편이어서 목표 달성에는 청신호가 켜진 상태다.

충남은 한 단계 올라선 종합 5위를 목표로 개최지 전남과 경북, 경남 등과 폐막의 순간까지 치열한 순위 게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2년 연속 상위권 진입이라는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올해도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강도 높은 훈련에 임하는 등 최상의 전력을 유지하고 있어 결과가 기대된다.

충북도 광주와 대구, 전북 등을 상대로 밀고 밀리는 순위 싸움을 전개해야 할 형국으로 목표한 10위권 진입에 반드시 성공하겠다는 필승의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지난해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치며 종합 11위에 오른 상승세를 올해 전국체전에서도 이어가며 최근 기량이 급성장한 단체경기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별취재반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