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과기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5.28 대전 빼고 충남 세종 충북 교육감 후보 11명中 5명 ‘전과’

메인01.jpg


6·13 지방선거에 도전장을 낸 충청권 교육감 후보 절반 가까이와 기초단체장 후보 3명 중 1명은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등의 전과기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충청권 4개 시·도 교육감 후보 11명 중 무려 5명이 전과기록을 신고했고 기초단체장 후보 총 93명 중 33명도 한 건 이상의 전과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반면 광역단체 전체 13명 중 2명만이 전과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최고 수준의 도덕성이 요구되는 교육감 후보의 경우 대전은 설동호 후보와 성광진 후보 모두 전과가 없었지만 충남은 3명의 후보 중 김지철 후보(3건, 사고후미조치, 국가공무원법위반, 특수공무집행방해일반교통방해)와 명노희 후보(1건, 음주운전)가 전과가 있었다. 

세종교육감은 후보 4명 중 최교진 후보(3건, 음주운전, 국가공무원법위반, 일반교통방해업무방해)와 정원희 후보(2건, 교통사고처리특례법도로교통법위반, 사문서위조)가 전과기록을 보유했다. 

양자대결을 벌이는 충북교육감은 김병우 후보가 1건(특수공무집행방해일반교통방해)의 전과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단체장 후보는 정의당 김윤기 대전시장 후보가 일반교통방해 벌금 100만원 등 2건의 전과가 있었고 바른미래당 신용한 충북도지사 후보도 1건(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의 전과를 기록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12명(16건)으로 가장 많았고 자유한국당은 9명(13건), 바른미래당 5명(7건), 정의당 2명(3건) 순이었고 무소속은 6명이 무려 29건의 전과기록을 갖고 있었다.

기초단체장은 대전의 경우 전체 14명 중 절반에 가까운 6명(7건)이 음주운전과 도로교통법위반 등의 전과를 기록하고 있었다. 다만 서구청장 후보의 경우 3명 모두 전과가 없었다. 충북은 34명의 기초단체장 후보중 13명이 33건의 전과를 보유하고 있었으며 특히 충북 보은군수 김상문(무소속) 후보는 건축법위반 등 무려 13건의 전과가 있었다. 충남 기초단체장은 43명의 후보 중 14명(25건)이 전과기록을 신고했다. 특히 천안시장 안성훈 후보(무소속)는 음주운전 등 7건의 전과를 보유하고 있었다.

지역 한 정치권 인사는 “일부 후보의 경우 집회시위 등과 관련 된 범죄경력으로 도덕성에 큰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상당수 후보들은 음주운전으로 인한 전과로 도덕성에 큰 흠결이 된다”면서 “특히 상습적인 음주운전과, 폭력, 사문서위조, 야간공동상해 등 죄질이 무거운 전과자들이 후보로 나섰다는 점은 깊이 생각해 봐야 할 대목”이라고 말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