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수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15 사상최악 충남 가뭄사태 재현 조짐
메인01.jpg

충남지역에 가뭄 사태가 재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충남 서북부지역의 강수량이 평년 대비 부족해지면서 주 상수원인 보령댐 저수율이 20%대에 그치는 등 생활·공업·농업 등 용수 전반에 걸쳐 물 부족 현상이 우려되고 있다.

15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홍수기(6월 21일) 이후 6개월여 간 충남지역의 강우량은 661㎜로, 예년 1015㎜의 65%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로 인해 서북부지역의 생활 및 공업용수의 주 상수원인 보령댐의 저수율은 23.7%(15일 기준)로 급감했고, 이는 평년 저수율의 절반에 불과한 수준이다. 특히 42년만의 최악의 가뭄을 겪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 저수율 24.2% 보다도 낮은 상황이다. 이에 지난해 극심한 가뭄으로 물 기근을 겪었던 서북부지역 내 보령·서산·당진시, 서천·청양·홍성·예산·태안군 등 8개 시·군에 또 다시 물부족 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농업용수 역시 상황이 녹록치 않다. 본격적인 영농기가 시작되는 4월을 앞두고 저수지의 저수율은 일반적으로 90%대를 보여야 하지만 도내 저수지의 저수율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실제 도내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지난 5일 기준)은 63.1%로 평년의 74.4%에 그치고 있다. 특히 최근 국민안전처가 충남지역 가뭄 예·경보를 통해 농업용수 부족 사태를 우려한 4개 시·군(서산·보령시, 홍성·예산군)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가뭄 우려 지역의 농업용수 공급 주요 저수지를 보면 △고풍저수지(서산) 26.8% △청천저수지(보령) 44.5% △홍양저수지(홍성) 45.3% △예당저수지(예산) 55.3% 등 평균저수율에 크게 못 미친다.

이에 영농기를 앞두고 저수율을 끌어올리지 못할 경우 농사에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특히 안전처는 향후 3개월 전망을 통해 현재 주의단계인 생활 및 공업용수는 심함단계로 심화되고, 농업용수는 주의단계가 지속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도는 지난해부터 추진해오던 중·장기 가뭄 대책을 지속 추진하고,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생활·공업용수 관련 보령댐의 경우 사태가 악화될 경우 금강~보령댐 도수로를 가동하고, 농업용수 관련해서는 저수지 물가두기, 비상관정 확보 등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며 “수자원공사, 농어촌공사 등과 협력을 통해 도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