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사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9.27 신탄진·목동3구역·관저더샵28블럭 등 대전 가을분양 대거 연기

슬라이드뉴스1-견본주택.jpg
▲ ⓒ연합뉴스

대전지역 가을 분양시장이 대거 연기되면서 수요자들의 청약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27일 본보 조사에 따르면 일전에 분양을 예고했던 대전지역 아파트마다 짧게는 1~2개월, 길게는 내년 하반기로 잠정적 유보되고 있다.

이마저도 물리적인 부지매입과 인허가 과정 지연 등 원인으로 올해 연말 분양도 100%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실제 당초 9월 추석 전후로 분양을 예고했던 대덕구 신탄진 '동일스위트 로하스(분양 1757가구·임대 566가구)'는 오는 11월 중순 이후로 시기를 내다보고 있다.

지난달 말 수년간 끌어오던 보상문제를 모두 마무리하고, 이달 초 대덕구청에 사업계획승인변경을 신청했지만 협의부서 회신을 거쳐 분양일정을 가늠해야하는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오는 11월 분양 마침표를 예고했던 목동3구역(일반 740세대)·관저더샵28블럭(950세대)도 제동이 걸렸다.

재개발사업으로 진행되는 목동3구역(일반분양 740세대)이 그나마 빠른 진행속도를 보이고 있다.

명도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종교시설 1곳과의 보상협의가 관건으로 비춰지고 있지만 조합 측은 1심 선고 전에 합의를 보겠다는 입장을 내비치며 오는 12월 분양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반면 오는 11월 분양을 예고했던 관저 더샵 3차(28블럭)의 경우 토지소유권 확보 절차 중 일부 소유자와의 소송까지 진행이 불거지면서 내년 하반기로 무기한 연기, 포스코 더샵 홈페이지 분양일정에서도 제외됐다. 이밖에도 올해 하반기 분양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밟고 있는 유성구 구즉지구 아파트 신축사업 ‘대광로제비앙(봉산동 777일원·826세대)’도 내년 상반기로 잠정 연기됐다.

사업 예정지는 당초 우림건설이 소유한 곳으로 2012년 834세대의 '봉산 우림필유 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었으나 우림의 부도로 소유권이 KB부동산신탁으로 넘어갔다.

2015년 KB부동산신탁이 시공사로 계룡건설과 금성백조주택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지만 중단, 올해 광주 업체 대광건영이 사업자로 나서며 속도를 내고 있지만 연내 분양은 사실상 어려운 실정이다.

이와관련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도안호수공원 3블럭 분양 이후 인근 아파트 매매가 활발하게 이어지며 가격 상승까지 이끌었으나 최근 관망세를 보이며 수요자들마다 신규 아파트 청약에 관심을 보이는 분위기”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기존 아파트 분양일정이 연기되면 오는 12월 말까지 대전지역 매매시장은 정중동 행보를 이어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