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8472_435678_2642.jpg

자유한국당이 충남지사 후보군을 이인제 전 최고위원과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갑) 등으로 압축시키며 '안희정 쇼크'를 지렛대 삼아 충남지사 선거 승리를 노리고 있다.

당초 한국당에서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버티고 있는 충남에서 승리한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졌지만, 최근 불거진 여비서 성폭행 의혹 파문 이후 지역의 밑바닥 민심이 변하면서 이제는 해볼 만하다는 기류가 확산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한국당 6·13 지방선거 총괄기획단장을 맡고 있는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예산)은 12일 충청투데와 통화에서 "충남지사에 3명의 후보군을 두고 고심 중에 있다"며 "이 전 최고위원과 이 의원이 포함돼 있다"고 언급했다. 

당초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출마 가능성도 거론됐지만, 본인의 불출마 의지가 확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전 최고위원을 유력 후보군으로 분류하며 현재 검토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날 한 언론은 홍 의원과 인터뷰를 인용해 "어제까지 3명이 당에 후보 신청을 했다"며 "그 중 하나는 이 전 최고의원"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는 오보로 파악된다. 홍 의원은 앞서 밝혔듯 본지와의 통화에서 후보군을 고심 중이라고 언급했으며 이 전 최고위원의 최측근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펄쩍뛰었기 때문이다. 

이 전 최고위원의 최측근은 "홍 의원이 그런 말씀을 하셨다는데 저도 지인에게 듣고 깜짝 놀랐다"며 "진짜 그런 말씀을 하신건지 진위를 알 수 없다"면서 상기된 목소리로 거듭 ‘오보’라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정치 재계의 선택지를 두고 현재까지도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 측근은 "아직까지는 충남지사 출마에 대한 생각이 5대 5"라며 "다만 당에서 적극적으로 출마를 권유하고 있는 만큼 3월 달 안으로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메인01.jpg
▲ ⓒ연합뉴스



제19대 대통령선거 본선 진출을 위한 정당별 경선 후보들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이번주 충청권 민심이 본선행 티켓을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우선 보수진영 정당이 23일 충청권에서 나란히 경선 토론회를 벌인다. 2차 컷오프를 통해 후보를 4명으로 압축한 자유한국당은 이날 청주에서 충청권 경선토론회를 한다.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진태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 홍준표 경남도지사 등 4명의 후보들은 이날 탄핵 이후 정국 해법과 함께 충청권 공약을 내놓을 전망이다. 

특히 여론조사에서 당내 후보 중 유일하게 지지율이 10%에 근접한 홍 지사와 친박계로 분류되는 김 지사, 김 의원, 이 전 최고위원 등 나머지 3명의 후보와의 격돌이 관전 포인트다. 이번 토론회는 녹화방송으로 진행되며 TV 방영은 전국 대의원 투표가 예정된 오는 26일 이전에 방송될 예정이다.

바른정당도 같은 날 대전 호텔ICC에서 경선 토론회를 할 예정으로,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남지사의 3번째 맞대결이 펼쳐진다. 이날 토론회는 이슈마다 조금씩 다른 의견을 제시하면서 대립하고 있는 두 후보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이에 앞서 열린 호남권(유 183명. 남 107명)과 영남권(유 446명. 남 242명) 정책평가단 투표에서는 유 의원이 크게 앞섰다. 

이 때문에 남 지사 입장에서는 이날 충청권 토론회마저 내준다면 본선 진출이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오는 25일 수도권 토론회와 여론조사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이번 충청권 표심이 두 후보간의 승부를 판가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5일 MBC 충북 청주공개홀에서 충청권 7차 토론회를 예정하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까지 당내 후보들이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전국민의 눈이 쏠릴 전망이다. 

특히 이에 앞서 21일 열린 6차 토론회 직후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네거티브 책임’을 놓고 정면충돌한 만큼, 이번 토론회는 이전보다도 뜨거운 공방전이 예상되고 있다. 더욱이 이번 민주당 본선 티켓은 경선 초반 호남권과 충청권 성적표에 따라 판가름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만큼 충청권 민심이 후보들의 명암을 가를 전망이다.

한편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 등 3명이 경쟁하는 국민의당의 충청권 토론회는 순회경선 마지막 일정인 내달 4일 대전에서 열릴 예정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