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09 영세 중소기업에 더 뼈아픈 최저임금 인상


올해 큰 폭으로 오른 최저임금 영향에 따라 중견·중소기업과 영세 기업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재정이 안정된 중견·중소기업은 사실상 타격이 적은 반면 영세 중소기업은 즉각 인원을 감축하는 등 최저임금에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상공회의소가 9일 발표한 올해 경제 전망 조사를 보면 지역 기업들이 꼽은 대내 경영 리스크 중 ‘달라진 노동환경’이 절반에 육박하는 45.1%(중복응답)에 달했다. 이 같은 통계는 올해 큰 폭 오른 최저임금이 지난해부터 영세한 중소기업들에게 악영향을 끼쳤다는 방증이다.

전문가들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대부분의 영세기업들은 임금에 대한 골머리를 앓고 이미 대책을 마련했을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비교적 재정이 안정된 중견·중소기업은 사실상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고 있어 타격이 적겠지만 영세 중소기업들은 직격탄을 맞을 것이란 분석에 따른 것이다.

실제 직원 수 10인 미만의 대전지역 영세 A제조업체는 최저임금 상승 여파로 지난해 말 인원감축을 감행했다. 업체 대표는 “회사의 재정악화를 막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라는 측면을 강조하면서 최저임금 상승 조치에 따른 부작용에 대한 화살은 정부를 겨눴다.

슬라이드뉴스1-무인점포.jpg
▲ ⓒ연합뉴스

업체 대표는 “올해 16.4%로 큰 폭으로 인상된 최저임금을 도저히 감당할 수 없다”며 “결국 회사를 살리기 위해서는 눈물을 머금고 오래 일한 이들과 이별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이어 “최저임금 상승조치는 근로자들의 임금 상승이 아닌 오히려 일자리를 뺏는 일방통행식 행정”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영세 기업들을 폐업으로 치달을 수 있는 급행열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단 A 업체만의 문제가 아닌 영세 기업들은 구조조정은 필수, 심지어 임금을 감당하지 못해 폐업까지 간 기업들도 있다는게 현장의 목소리다.

반면 대전지역 반도체 공정 관련 기기를 제조하는 한 중견기업은 올해 최저 임금 인상에도 크게 영향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지역에서도 수출 규모가 상당한 이 업체는 대부분 직원들이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받고 있어 올해 최저임금 인상에 큰 타격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쟁 업체가 줄어드는 등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고 오히려 콧노래를 부르는 기업도 있다.

세종지역에서 창호를 제조하는 또 다른 기업은 최저임금 상승으로 비교적 영세한 경쟁 업체들이 줄고 있는 등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는 입장이다. 기업 관계자는 “최저임금 상승은 장기적으로 봤을 때 경쟁 상대 감소 등 오히려 긍정적인 면이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영세 기업들이 인원 감축을 할 경우 상품의 질 저하와 생산량 감소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과 함께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중견·중소기업의 경우 고급 인력 확충이 용이해져 기업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김종환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장은 “최저임금과 금리 인상 등으로 영세 중소기업들의 상황은 당분간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고부가 가치 상품 생산 등을 통해 이를 타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국환 기자 gotra1004@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