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서 주장… SNS서도 언급 “수사후 은폐·왜곡… 또다른 고통”
슬라이드뉴스2-김소연.jpg
▲ ⓒ연합뉴스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밝힌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지난 선거 당시에 벌어졌던 은밀하고 불법적인 거래의 민낯이 점차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김 의원은 20일 가진 두 번째 기자회견을 통해 선거 기간 중 박범계 의원 측근들의 성희롱과 갑질이 이어졌고, 금품요구 폭로 이후에는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기 위한 시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월 23일 오후 5시경 대전 둔산동 한 커피숍에서 박 의원과 측근들이 모인 자리에서 한 사람이 (저에게)'세컨드'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박 의원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혼내실 줄 알았다. 하지만 저를 처음 만날 당시 함께 있던 사람들 이름을 거론하면서 그냥 넘어갔다"며 "그 말(세컨드)에 큰 충격을 받아 머리를 짧게 잘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세컨드', '신데렐라' 등의 소리를 들을 때마다 수치심을 느꼈고 정신적 고통도 컸다"고 덧붙였다. 

성희롱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는 기자의 물음에 김 의원은 "예전에 내 SNS에 올렸다. 그것을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8월 자신의 SNS에 올린 장문을 글을 통해 '기사를 각색해 픽션을 한번 써봤습니다'는 말과 함께 카페에서의 일을 상세히 설명했다. 금품요구건을 폭로하기 전이라는 점을 감안해 '픽션'이라는 말을 썼지만, 당시 자신이 겪은 일과 감정을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글에서 김 의원은 "지금도 또렷이 기억난다. 난생 처음 여성으로부터 남성과의 관계에 대한 검증을 받기 위해 긴장된 마음으로 카페에 앉아 있던 그날을"이라며 "'여성 인권을 지켜왔다고 외치며 그 경력으로 이 자리까지 나온 사람이, 이렇게 이중적으로 여성 인권을 짓밟고 성적수치심을 일으키는 발언을 하실 수 있는 겁니까!'라고… 온몸으로 성희롱의 고통을 울부짖었어야 하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민주당 대전시당 당직자가 자신에게 갑질을 했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그는 "박범계 의원은 금품요구, 성희롱, 갑질에 대해 직접 관계가 있거나 최소한 알고 있으면서도 침묵했다"며 "저는 운 좋게 공천을 받았으니 그 정도는 감수해야 하는 데, 이의를 제기하는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특히 "이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박 의원 측근들이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다"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그는 "금품요구 사건에 대해 검찰 수사에 협조하면서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다렸지만, 수사가 진행되는 사이 박 의원 측근들이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왜곡하려고 시도해 또 다른 고통을 받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반성과 사과보다는 힘과 조직으로 저를 정신에 문제가 있는 사람 또는 거짓말쟁이로 매도하는 것을 더 이상 인내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국감서 질타 “고액기부자 술자리서 여직원 성희롱… 대처는 미흡”

메인01.jpg

국정감사장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성희롱 은폐 등 도덕적 해이가 도마위에 올랐다.

2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남인순 의원은 지난 27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대한 국정감사 질의를 통해 "모금회에서 성희롱 사건이 빈발하는데 이에 대한 대응 조치는 매우 부적절하다"고 질타했다.

남 의원은 "지난 5월 충남모금회 지회장과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사무처장을 포함한 직원 10여명이 제주도 워크샵을 떠났다”며 “밤늦게까지 이어진 술자리에 여직원들은 고액기부자의 체면과 간부직원의 강요에 의해 어쩔 수 없이 함께 할 수밖에 없었다"는 내부 관계자의 진술을 전했다.

술자리에서 기부자로부터 성희롱이 있었고 그 자리에 중간관리자도 있었으나 이를 방관하면서 '더 이상 확대되면 조직이 문제가 될 수 있으니 그냥 덥자'고 회유를 했다는 것이다.

남 의원은 "여직원들은 평소에도 잦은 술자리 문화와 간부들의 안이한 대처에 실망감과 수치심으로 이 사실을 중앙 감사실에 제보했다”며 “중앙회 에서는 감사결과를 토대로 지난 7월 10일 각각 1개월의 정직과 경고를 결정하는 데 그쳤다"고 꼬집었다.

1개월 정직기간이 끝난 후 해당 지회장은 수차례 중앙회에 해당 사무처장 및 중간간부의 보직발령을 요청해 지난 8월 25일 해당 사무처장은 여직원 1명과 근무하는 수도권 '나눔교육센터'의 장으로 발령됐다.

또 해당 중간 간부는 피해 직원들과 같은 지역에 있는 대전지회로 다시 발령했다.

남 의원은 "성희롱을 당한 여직원은 물론 모금회 대부분 여직원들은 물론 대부분의 직원들이 납득할 수 없는 인사조치라며 재심을 요구하는 등 강력히 반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는 "성희롱 인사 조치에 대해 피해자가 반발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