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일 33년 전 자신이 근무했던 예산중학교를 찾은 스티븐스 대사가 당시 동료 교사, 제자들과 함께 학교를 둘러보고 있다. 예산=김동근 기자  
 
"예산중학교는 저를 외교관으로 키워 준 스승입니다."

한국 이름 심은경, 캐슬린 스티븐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예산중학교 명예교사가 됐다.

지난 1975년 평화봉사단으로 한국과 첫 인연을 맺었던 스티븐스 대사는 8일 당시 자신이 영어교사로 근무했던 예산중학교를 공식 방문한 자리에서 오제직 충남교육감으로부터 명예교사증을 전달받았다.

정확히 33년 만에 박종완 교장과 학생들로부터 뜨거운 환영을 받으며 예산중학교를 다시 찾은 스티븐스 대사는 옛 동료 교사 권영란 씨를 비롯해 백원규 교사 등 제자들과 감격적으로 재회했다.

   
▲ 8일 33년 전 자신이 근무했던 예산중학교를 찾은 스티븐스 대사가 당시 동료 교사들과 제자들이 간직하고 있던 옛 사진들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예산=김동근 기자
이어 체육관에서 진행된 환영행사에 참석해 태권도 시범과 원어민 수업 등을 참관한 스티븐스 대사는 예산중학교 재직 시절 동료교사들과 제자들이 간직하고 있던 옛 사진들을 엮은 영상을 보면서 향수에 젖은 듯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스티븐스 대사는 이날 시종일관 '감사합니다'를 연발하며 능숙한 한국어로 환대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고, 환영행사 답사(答辭)를 통해 "한국에서 처음 배운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라는 속담처럼 예산의 모습은 30여 년 전과 너무 많이 달라졌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33년 전 예산중학교 선생님들과 학생들이 저를 외교관으로 만들어 줬다"며 "제가 한국에 있을 때 한·미 관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격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스티븐스 대사에게 영어를 배웠던 제자 박찬일 예산중학교 과학교사는 "이날이 오기를 누구보다 기다렸지만 선생님이 저를 알아보실까 너무 초조했다"며 "교문을 들어서면서 키가 많이 컸다는 표현에 너무 놀랐다"고 소회를 밝혔다.

 예산=김동근 기자 dk1hero@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
충북 도내에 배치된 원어민 영어교사 98명 가운데 교사자격증 소지자는 14명(14.4%)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도교육청이 도교육위원회에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원어민 영어교사 98명 중 해당 국가의 교사 자격증 소지자는 14명, 영어교육 관련 자격증 소지자는 37명으로 파악됐다.

교육청별 원어민 영어교사 배치 인원은 청주 23명, 제천 14명, 청원 8명, 충주·단양 각 7명, 영동·괴산증평 각 6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제천지역은 지자체에서 고용한 인원이 절반이 넘는 8명에 달했다.

또한 도내에서 활동 중인 대통령 영어봉사장학생'은 충주 4명, 제천 3명 등 모두 33명으로 집계됐으며 청주와 영동지역은 1명도 배치되지 않았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채용기준이 영어를 모국어로 하는 국가의 학사학위 소지자, 표준영어 사용 능력이 우수한 자 등으로 규정돼 있을 뿐 교사자격증 유무 등은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며 "도내에 채용 기준에 미달하는 원어민 교사는 한 명도 없다"고 밝혔다. 최인석 기자 cisk@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