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동 현대아웃렛'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31 대전 현대아웃렛 조만간 날 잡는다


현대아울렛1.jpg

대전시가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웃렛 조성사업에 대한 통합심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통합심의가 마무리 되면 인허가절차가 진행되는데 빠르면 올해 상반기 착공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31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19일자로 대전 도시관리계획 ‘대덕테크노밸리 특별계획구역 관광휴양시설용지(ST) 지구단위계획(세부개발계획)’ 결정(변경) 및 지형도면 고시가 이뤄졌다. 이는 현대아웃렛에 대한 세부개발계획을 결정해 알리는 절차로,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간 셈이다. 또 고시가 이뤄진 만큼 착공 전 시 통합심의와 유성구 인허가 절차만 남게 됐다.

현재 현대 측은 교통영향평가 등 통합심의를 받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심의 신청은 2월 말이나 3월 초에 이뤄질 전망이다.

시의 통합심의에서는 교통문제가 가장 많이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형 쇼핑센터인 만큼 차량동선이나 흐름문제 등이 지적되고, 이에 따른 보완책도 함께 요구될 예정이다. 시는 나머지 주차 문제 등은 법적 기준보다 3~4배 정도 여유가 있어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통상 통합심의는 한 달 안에 이뤄져야 하는 만큼 3월 말이나 4월 초면 마무리 된다. 이후 유성구 인허가절차가 진행되며 법적하자나 특이한 사항만 발견되지 않으면 무난히 통과된다. 시는 모든 절차가 완료되는 시점을 오는 6월에서 7월로 보고 있으며, 곧바로 착공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대아웃렛과 관련 세부개발계획 결정고시가 이뤄진 만큼 근간이 마련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통합심의 과정에서 일부 교통부분의 보완이 요구될 것으로 보이나 큰 문제가 없다면 인허가절차도 빨리 진행해 착공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