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jpg
http://www.cc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058806

제19대 대통령선거 충청 유권자는 442만 5623명으로 호남 유권자 426만 5365명보다 16만 258명이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충북도에 따르면 역대 선거 충청권과 호남권의 유권자 수 변화를 보면 2012년 제18대 대선에선 호남권이 2만 3875명이 더 많았으나 2014년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충청권이 추월, 2만 4104명이 많았고 이후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선거 10만 7781명, 9일 치러지는 대선에서는 16만 258명의 유권자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충청권 주민등록인구는 2013년 5월 호남권을 처음으로 추월(408명)했으며 같은 해 12월 이시종 지사는 정도(定道) 117년만에 인구 160만(외국인 포함) 돌파를 기념해 영·충·호(영남·충청·호남)시대 개막을 선포했다. 

이시종 지사는 "충청권 유권자 수가 늘어나면서 지금까지 작고 약한 국토의 변방에서 앞으로는 크고 강한 국토의 중심으로 위상이 강화될 것"이라며 "제19대 대선이후 충청도가 대한민국의 조정자 역할을 담당하며, 역동적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순철 기자 david816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