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2.06 AI·구제역 앞에서 닭·소는 '파리목숨'






보은 구제역 현장 르포… 젖소 195마리 한순간 '파리목숨'






충북 보은 마로면 관기리 주변 축사 밀집
구제역 발생농장중심 500m안 12농가
진입로 차단 … 일반인출입 불가
보은가축시장 당분간 폐쇄조치






6일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 보은군 마로면의 한 젖소 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중장비를 동원,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제역이 발생한 보은군 마로면 관기리는 축사가 밀집된 곳으로 구제역이 발생한 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500m 안에 12농가가 655마리의 소를 사육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은 마을 진입로를 차단하고 통행차량을 일일이 확인하며 일반인 출입이 불가능하다. 축산 밀집지역이다 보니 구제역이 주변 농가로 번질 가능성도 그만큼 크다. 

구제역이 발생한 농장은 195마리의 젖소를 사육하는 대규모 농장으로 10여마리의 소가 침을 흘리고, 일부는 젖꼭지에 수포까지 생겼다는 농장주 신고를 받은 방역당국이 곧바로 간이 키드검사에 나섰으며, 구제역 양성반응을 확인했다. 곧이어 정밀조사에 나선 농림축산검역본부가 혈청형 O형 타입의 구제역으로 최종 확인하면서 이 농장은 올해 전국 첫 구제역 발생농장이 됐다. 

군은 6일 미생물을 이용해 가축사체를 분해·발효시키는 호기호열 방식으로 살처분한 젖소의 매몰작업을 끝냈다. 농장주 A 씨는 "자식같은 소들을 땅에 묻는 심정이 죽고 싶을 지경"이라고 말했다. 

군은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반경 3㎞ 안의 모든 우제류(소·돼지·염소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가축) 농장을 이동제한하고, 500m 안에서 사육되는 소 460마리에 대해서는 백신을 다시 긴급 접종했다. 

보은·옥천·영동축협도 6일 관내 젖소농장에서 발생한 구제역 확산을 우려해 보은가축시장을 폐쇄했다. 이곳에서는 전자경매형태로 소를 거래하며 하루 평균 송아지 180마리와 큰 소 70마리가 거래돼 도내 가축시장 중 거래량이 가장 많다. 

축협 관계자는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종식될 때까지 시장을 열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이 축협이 운영하는 옥천가축시장은 종전대로 운영된다. 

보은가축시장이 문을 닫은 것은 2015년 1월 보은읍 지산리에서 돼지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2년 만이다. 

구영수 보은군 농축산과장은 "앞으로 1주일 정도가 구제역 확산 여부를 가늠하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이 기간 거점소독소를 확대·운영하는 등 방역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보은은 그동안 가축 전염병 청정지역으로 분류되던 곳이다. 전국적으로 구제역이 확산됐던 2015년 1월 보은읍 지산리의 한 돼지농장에서 구제역이 터졌지만, 단발성으로 끝났다. 

지난 11월부터 전국에 확산된 조류인플루엔자(AI)도 없었기 때문에 축산농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은 더욱 크다. 

송석부 보은군축산단체연합회장은 "관내에서 소 구제역이 발생한 것도 처음이지만, 젖소 195마리가 한꺼번에 살처분된 충격적인 상황도 초유의 일"이라며 "축산농가마다 혹시 모를 전염원을 차단하기 위해 외부인 출입을 막는 등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