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사이언스콤플렉스’가 내달 첫 삽을 떠 오는 2021년 준공된다. 대전시는 지난달 27일자로 유성구청으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아 내달 초순경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착공한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사업을 추진하는 신세계 측이 건축 디자인을 변경했으며 또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사업 지연 우려가 일었다. 유성구 건축허가를 마지막으로 모든 행정절차를 마친만큼 시는 사업 지연 없이 예정대로 내달 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슬라이드뉴스2-사이언스콤플렉스1.jpg
사이언스콤플렉스 조감도. 대전시 제공

사이언스콤플렉스는 대전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 안에 들어선다. 지하5층, 지상43층 연면적 27만 9263㎡ 규모에 호텔, 근린생활시설, 과학 및 문화체험시설 등이 어우러지는 복합 공간이다.

사업비는 6000여억원 규모다. 핵심 시설인 사이언스타워는 갑천변을 조망하는 높이 193m의 웅장한 피라미드형으로 지어진다. 시민들의 여가와 휴식을 위해 대규모 옥상정원과 광장도 조성될 예정이다. 

신세계는 오는 2048년까지 향후 30년간(착공~준공 3년, 운영 27년)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운영한다. 착공에서 준공 때까지는 연 60억원, 준공한 시점부터 연 120억원 씩 총 3420억원의 토지사용료를 대전마케팅공사에 지불한다. 시는 사이언스콤플렉스 착공 시 신세계가 약속한 지역환원금 80억원도 받게 된다. 시는 지역환원금을 어떻게 사용할지 아직 확정하지 않고 원도심활성화나 청년정책 등 여러 방안을 구상 중이다.
슬라이드뉴스2-사이언스콤플렉스2.jpg
사이언스콤플렉스 배치도. 대전시 제공 

신세계 측이 공익사업을 위해 기부채납키로 한 100억원은 엑스포재창조사업 일환으로 추진되는 엑스포기념구역 조성에 쓰인다. 엑스포기념구역은 한빛탑을 중심으로 음악분수와 광장 등이 조성되며 현재 실시설계 후 곧 공사에 들어갈 것으로 계획된다.

사이언스콤플렉스는 대전의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대전 엑스포재창조 사업의 핵심으로 꼽힌다. 사이언스콤플렉스가 본격 착공하면서 내년 상반기 착공이 예정된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와 더불어 HD드라마타운, 기초과학연구원, 엑스포기념공원 등 엑스포과학공원 재창조사업의 조각도 모두 맞춰지게 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사이언스콤플렉스가 완공되면 새로운 일자리와 미래 먹거리를 창출해 내며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국내 유일의 명소이자 중부권 최고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사이언스콤플렉스 착공 속도낸다






대전시-신세계, 건물위치·외관 등 변경 실무협의 완료
내달부터 각종 심의 돌입… 市 “상반기 착공 노력할 것”






▲ 사이언스콤플렉스 조감도. 충청투데이 DB





대전시와 신세계가 추진하고 있는 사이언스콤플렉스 조성사업이 행정절차에 들어간 가운데 일부 변경안에 대한 실무협의가 마무리되면서 상반기 착공 계획도 탄력을 받게 됐다.

17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신세계가 건축, 교통, 경관 통합심의를 접수하면서 행정절차가 시작됐고, 일부 변경안에 대한 실무협의도 사실상 끝났다. 신세계는 변경안을 통해 랜드마크인 43층 높이의 건물 위치와 외관을 바꾸겠다고 제안했다.

랜드마크 건물 아래쪽에 위치한 대규모 종합쇼핑몰의 옥상공원은 기존보다 축소하고, 가운데 통로를 둬 바람길을 만드는 등 통경축을 확보했다. 기존 특허센터 부지로 지정된 곳에는 주차빌딩이 들어서 이용자들의 편리성을 높일 계획이다.

시는 신세계의 변경안에 대해 일부분을 제외하고는 일단 수용키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내달부터 시작되는 각종 심의 과정에서 변경안이 다시 수정될 수도 있다.

특히 랜드마크 건물의 경우 외관이 둥근 형태에서 사각모양으로 바뀌었는데 그만큼 디자인 측면이 약화됐다. 신세계 측은 둥근형태의 외관이 내부 공간 활용성을 떨어트리고, 공사비도 많이 든다며 변경을 요청한 상태다. 랜드마크 건물 외관 부분은 엑스포재창조 사업의 중요성과 상징성 때문에 심의를 쉽게 통과하기 어려워 보인다.

물론 교통영향평가라는 가장 큰 산도 남아있다. 현재 신세계는 사이언스콤플렉스와 만년동을 잇는 신교량을 왕복 3차로로 만들 계획이다. 

진입과 나가는 차로를 달리하겠다는 것인데 아무래도 건설비용을 줄이기 위한 방안이다.

하지만 사이언스콤플렉스가 대규모 쇼핑시설인 점을 고려하면 왕복 4차선 신교량을 설치해야한다는 주장이 더욱 설득력을 얻을 수밖에 없다.

시 관계자는 “신세계측과 실무협의를 마쳤고 최종 지휘만 받으면 내달부터 심의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며 “심의 과정이 만만치 않겠지만 상반기 착공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