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큰 폭으로 오른 최저임금 영향에 따라 중견·중소기업과 영세 기업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재정이 안정된 중견·중소기업은 사실상 타격이 적은 반면 영세 중소기업은 즉각 인원을 감축하는 등 최저임금에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상공회의소가 9일 발표한 올해 경제 전망 조사를 보면 지역 기업들이 꼽은 대내 경영 리스크 중 ‘달라진 노동환경’이 절반에 육박하는 45.1%(중복응답)에 달했다. 이 같은 통계는 올해 큰 폭 오른 최저임금이 지난해부터 영세한 중소기업들에게 악영향을 끼쳤다는 방증이다.

전문가들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대부분의 영세기업들은 임금에 대한 골머리를 앓고 이미 대책을 마련했을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비교적 재정이 안정된 중견·중소기업은 사실상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고 있어 타격이 적겠지만 영세 중소기업들은 직격탄을 맞을 것이란 분석에 따른 것이다.

실제 직원 수 10인 미만의 대전지역 영세 A제조업체는 최저임금 상승 여파로 지난해 말 인원감축을 감행했다. 업체 대표는 “회사의 재정악화를 막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라는 측면을 강조하면서 최저임금 상승 조치에 따른 부작용에 대한 화살은 정부를 겨눴다.

슬라이드뉴스1-무인점포.jpg
▲ ⓒ연합뉴스

업체 대표는 “올해 16.4%로 큰 폭으로 인상된 최저임금을 도저히 감당할 수 없다”며 “결국 회사를 살리기 위해서는 눈물을 머금고 오래 일한 이들과 이별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이어 “최저임금 상승조치는 근로자들의 임금 상승이 아닌 오히려 일자리를 뺏는 일방통행식 행정”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영세 기업들을 폐업으로 치달을 수 있는 급행열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단 A 업체만의 문제가 아닌 영세 기업들은 구조조정은 필수, 심지어 임금을 감당하지 못해 폐업까지 간 기업들도 있다는게 현장의 목소리다.

반면 대전지역 반도체 공정 관련 기기를 제조하는 한 중견기업은 올해 최저 임금 인상에도 크게 영향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지역에서도 수출 규모가 상당한 이 업체는 대부분 직원들이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받고 있어 올해 최저임금 인상에 큰 타격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쟁 업체가 줄어드는 등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고 오히려 콧노래를 부르는 기업도 있다.

세종지역에서 창호를 제조하는 또 다른 기업은 최저임금 상승으로 비교적 영세한 경쟁 업체들이 줄고 있는 등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는 입장이다. 기업 관계자는 “최저임금 상승은 장기적으로 봤을 때 경쟁 상대 감소 등 오히려 긍정적인 면이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영세 기업들이 인원 감축을 할 경우 상품의 질 저하와 생산량 감소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과 함께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중견·중소기업의 경우 고급 인력 확충이 용이해져 기업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김종환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장은 “최저임금과 금리 인상 등으로 영세 중소기업들의 상황은 당분간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고부가 가치 상품 생산 등을 통해 이를 타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국환 기자 gotra1004@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아르바이트.jpg
▲ 사진 = 아이클릭아트 제공


시급 1만원이 문재인 정부의 주요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대전지역 일부 자영업자들이 자발적으로 시급 1만원 수준의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올해 기준 시급 6470원인 최저임금을 매년 평균 15.7%가량 올려 2020년엔 시급을 1만원 수준으로 인상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러한 새 정부 기조에 맞춰 대전 서구 만년동 정부대전청사 인근 한식당인 ‘귀빈돌솥밥’은 최근 시간당 1만원을 지급하는 주방보조 아르바이트생 4명을 모집하고 있다.

해당 아르바이트생 모집은 성별·연령·학력에 관계없이 열린 채용으로 진행 중이다. 김진균 귀빈돌솥밥 대표는 “경기 불황 등 사정이 어렵지만 함께 살아야 함을 강조하는 새 정부 정책 흐름에 동감하는 마음으로 시급 1만원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밖에 대전의 한 셀프형 호프집에서도 최근 시급 1만원의 홀서빙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모집 역시 성별 및 학력이 무관한 열린 채용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시급 1만원 아르바이트 등장을 바라보는 아르바이트생과 영업주의 온도차는 확연한 상황이다. 

대전 서구의 한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인 대학생 A(23) 씨는 “시급 1만원이 될 경우 취업 스펙 중 하나인 영어 회화 관련 강의를 들을 수 있는 여건이 된다. 졸업 후 바로 취업해 학자금 대출을 갚고 부모님 부양을 하는 게 꿈”이라며 “가난한 대학생도 행복할 수 있는 시급 1만원이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반면 대전 서구의 한 음식점 대표는 “파리만 날리는 상황에서 시급을 1만원까지 올릴 경우 현재 고용 중인 종업원 3명 중 2명은 해고해야 한다”며 “인건비도 나오지 않는 매출 탓에 매달 대출을 내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에게 시급 1만원은 가게 문을 닫으라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대전지역 시급 1만원 알바 등장과 관련해 비현실적인 시급의 현실화 과정으로 분석했다. 박노동 대전·세종연구원 도시경영연구실장은 “실제 최저생계비 기준보다 낮았던 비현실적인 시급이 현실화되는 과정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