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1.jpg

안희정 충남도지사로부터 수 개월 동안 성폭행을 당했다는 수행 비서의 폭로가 나왔다.

안 지사의 정무 비서(전 수행 비서) 김지은 씨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안 지사에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김 씨에 따르면 김 씨는 안 지사로부터 4차례 성폭행을 당했고 수시로 성추행도 당했다.

성폭행은 지난해 7월 러시아 출장, 같은해 9월 스위스 출장 등 대부분 수행 일정 이후에 이뤄졌다고 김 씨는 주장했다.

김 씨는 또 수행 비서로서 안 지사의 성폭행을 거부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다소 늦게 폭로한 이유에 대해서 “그가 가진 권력이 크다는 걸 알기 때문에 항상 기분을 맞추고, 아무것도 거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본보는 안 지사 측과 수차례 전화통화를 하려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

JTBC 뉴스룸 측은 “안 지사 측에서 부적절한 성관계는 인정하지만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면서 “합의하에 이뤄진 성관계로 수시로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김 씨는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6일경 안 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고소할 예정이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