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생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01 멜라민이 식생활 풍속도 바꿨다
중국산 멜라민 파동으로 먹거리 패턴이 변화하고 있다. 시중에서 유통되는 먹거리 전반에 대해 불신이 확산되면서 소위 '홈쿠킹족'과 유기농 식품을 찾는 '웰빙족'이 부쩍 늘고 있다. 게다가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원산지를 알 수 없는 재료로 만든 외식을 피하기 위해 도시락 싸기가 유행이다.

◆홈쿠킹·모유수유 '붐'

주부들이 집에서 직접 간식을 만드는 소위 '홈쿠킹'에 뛰어들면서 각종 문화센터의 요리강좌에도 부쩍 수강희망자들이 몰리고 있다.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점 문화센터의 경우 멜라민 파동 이후 주부들의 요리강좌 관련 문의가 평소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아이들의 간식거리 준비를 위한 단기 강좌는 모두 마감된 상태다.

타임월드 문화센터 관계자는 "아이들 건강간식 만들기 프로그램을 문의하는 전화가 증가하고 있다"며 "10월 진행될 강좌와 11월 간식 만들기 강좌를 대폭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영유아를 둔 주부들 사이에서는 국산 분유의 신뢰성이 확보되기 전까지 모유를 먹이자는 공감대가 형성되는 분위기다.

출산휴가 중인 임 모(36) 씨는 "멜라민 사태를 계기로 모유 수유의 중요성을 새삼 깨달았다"며 "국산 분유에 대한 정부 발표가 이뤄지기 전까지 모유 수유를 하는 한편 내가 먹는 간식의 원산지를 꼼꼼히 살펴 먹고 있다"고 말했다.

◆친환경 식품 판매 '쑥쑥'

간식 대안으로 과일을 비롯해 친환경 쨈, 과자 등 유기농 제품의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이마트 둔산점의 경우 지난 29~30일까지 친환경 잼 매출이 전주보다 53% 상승했으며, 친환경 과자와 유기농차 등은 각각 16%, 44% 신장했다.

홈플러스 둔산점도 전체 과일 매출(24~27일)이 사과의 경우 400% 늘어났고, 방울토마토(50%), 바나나(39%) 매출도 크게 늘었다.

◆직장인, 외식 대신 도시락

식당에서 판매하는 5000원 내외의 메뉴 대부분에 중국산 식품이 들어간다고 알려지면서 직장인들의 외식 횟수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식당을 찾은 연구원 이모(45) 씨는 "중국산 식품이 들어갔을 만한 메뉴를 안 고르기 위해 비빔밥을 골랐는데  역시 찜찜하다"며 "내일은 다른 직장 동료들처럼 도시락을 싸와야 겠다"고 말했다.

실제 도시락을 싸와 사무실에서 식사하는 직장인들이 하나 둘씩 늘고 있는 게 요즘 추세다.

여기에 자판기 커피보다는 녹차 등 차류를 찾는 경우가 늘고 있다.

 김경환·권순재 기자 kmusic7@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