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큐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7.09 대전드라마타운 '스튜디오 큐브' 운영·수익·행정 3박자 맞아야

▶주요기사 더보기

800억짜리 애물단지 우려 
운영기관 전문성 등 우려, 단순 시설운영 흑자 불가, 인근상권 활성화 미지수, 야외촬영 행정지원 시급

   사진 = 스튜디오큐브(대전드라마타운) 사진=김화중 님 블로그 http://happy474.com/221030173665

대전 HD드라마타운 ‘스튜디오 큐브’가 화려한 출발을 앞두고 있지만 수백억원을 들인 ‘애물단지’로 전락하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대전시가 엑스포 내 토지를 30년간 무상 제공하고도 기대만큼의 지역환원 효과를 누리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이 난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운영주체의 적합성

일각에서는 스튜디오 큐브가 첫 단추부터 잘못 꿰어졌다고 진단한다. 현재 운영주체인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이 드라마·영화 제작에 있어 전문기관이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일부는 콘진의 주력사업은 게임 분야로 스튜디오 큐브의 최대효과를 끌어낼 노하우가 있는 기관인지 검증이 안됐다고 토로한다. 

스튜디오 대관 등 단순 시설 운영관리로는 흑자를 내기 어려운 상황에서 준정부기관이 과연 어느 정도의 적극성을 갖고 지역발전에 동참할지도 미지수다. 엑스포재창조 사업의 일환인 스튜디오 큐브는 지역에 대한 운영주체의 적극적인 이해가 요구되지만 현재 구성된 TF팀 대부분도 외지인이다. 

◆지역환원 미지수

상황이 이러한 만큼 지역환원이 얼마나 이뤄질지도 장담하기 어렵다. 인근상권 활성화로 인한 경제유발효과를 기대하지만 대부분의 촬영팀들은 일명 ‘밥차’를 이용하고 스튜디오 큐브 내 구축된 내부숙소를 이용하게 된다.

스튜디오 관광상품화도 현실성이 떨어지는 주장이다. 보안과 초상권이 걸려있는 드라마·영화 촬영의 경우 시민개방은 꿈도 못 꾼다. 물론 흥행 이후 세트장을 개방할 수는 있지만 단발성에 끝날 뿐 아니라 큰 수익도 기대하기 어렵다. 

대형작품 위주의 유치로 지역 연극·영화업계 상생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민병훈 대전독립영화협회 사무국장은 “지역의 영세한 영화업계와 상생을 위해서라면 초기부터 지역 영화학과 등과 매칭해 인력과 교육 등 창출방안을 마련해야 했을 것”이라며 “지역 단역이나 엑스트라 배우들을 출연시키는 조건을 달겠다고 했는데 이미 끈끈한 인맥과 팀워크를 자랑하는 대형 제작사들이 이를 수용할지 의문”이라고 전했다.

◆체계 없는 행정인프라

스튜디오 큐브로 대전지역을 홍보하고 이익을 보려면 야외 로케이션 촬영은 필수적이다. 하지만 이를 지원할 행정인프라는 전무하다. 기존 로케이션 관련 훈령도 최근 폐지하고 관리규정을 법적근거가 없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으로 넘긴 상태다.

시 관계자는 “책임감 있는 행정지원으로 영화제작사간 신뢰를 구축해 지역홍보 효과를 제대로 누려야 하는데 현재 진흥원에서 로케이션을 지원하는 것은 행정적 한계가 있다”며 “자칫하다 변수가 생겨 촬영이 취소되면 제작자는 최소 3000만원의 리스크가 생긴다. 대전시 촬영 행정지원 체계부터 먼저 다시 구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팸투어에 참석한 서울영상위원회 관계자 역시 “수도권에 인프라가 이미 밀집돼 있어 접근성이 취약하다”며 “단순한 촬영 지원금이라는 유인책보다는 로케이션 지원책 등 행정지원 체계가 더욱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