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2.jpg
▲ 23일 오후 공중에서 촬영한 전남 진도군 사고 해역에서 이뤄지는 세월호 인양 장면. 세월호와 잭킹바지선 간 간섭에 따른 문제를 해소해 수면 위 13m 인양을 목표로 신중한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 바다의 아픔이 지상으로 떠오릅니다.

우리의 참척(慘慽)도 다시 떠오릅니다.
세월호 1073일….
차마 용서해달라는 말은 할 순 없어도,
속죄하고, 속죄합니다.
그리고,
애타게 그 이름을 불러봅니다.
꽃잎처럼 흩어진 가여운 그 이름을 불러봅니다.

1년 물살이 2800번 바뀌는 맹골수도(孟骨水道),
그 수천(水天)에 떨어진 꽃잎이 물경 300여명,
고백컨대, 세월호 침몰은 '사고'가 아니라
국가가 국민을 구조하지 않은 '사건'입니다. 
그날, 바닷물이 차오를 때 두려웠습니다.
얼어붙은 체온 더듬으며 두려웠습니다.
그 짐승 같은 어둠이 두려웠습니다.
까닭도 모른 채 스러지니 두려웠습니다.

국정농단에 대한민국이 침몰하던 날,
우리의 가슴도 잠겼습니다.
우리의 믿음도 잠겼습니다.
'꽃'들은 대한민국에게 묻고 있습니다.
왜 구해주지 않았는지,
왜 어른들의 잘못으로 아이들이 죽어야만 했는지,
왜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지,
묻고 또 묻습니다.

아,
제 자식은, 곁에 두고도, 보고 싶고 또 보고 싶은 법인데,
생때같은 자식을 바다에 묻으니 사무칩니다.
여전히 하늘에선 '잊지 말아 달라'는 절규가 흩날립니다.
'잊지 말라'는 음성은 그 아이들이 우리에게 하는 말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가 그 아이들을 통해 하려는 말입니다.
천리 물 속 캄캄한 선실 안에 갇혀
"엄마, 내가 나중에 말 못할까봐 그러는데, 정말 사랑해요"라고 쓴
SNS 속의 목소리가 가슴을 다시 칩니다.
우리는 지금 생몰의 카운터를 세며 지옥의 묵시록을 씁니다.
그 절명의 푸르른 꿈들은 산산조각 났지만
그들을 가슴에 담습니다.
국민이 상주(喪主)가 되어 가여운 혼백들을 가슴에 묻습니다.
묻고 또 묻은들 가슴에 맺힐 하얀 물빛 없으련만
먹빛 바다 보며 푸른 꿈을 바칩니다.

스러져간 청춘이여, 스러진 노여움이여!
떨다간 아픔이여, 떨어져나간 슬픔이여!
다시 꽃이 되어
다시 꽃이 되어
천상의 꿈으로 피어나소서.

'봄'에 떠난 그들을 다시 만난 '봄'
하늘은 왜 이다지도 화창한지요.
이제 이별과 이별하고,
진실과 만나야 할 시간입니다. <충청로-나재필 논설위원>

세월호 희생자의 영면을 빕니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비선진료 확인… ‘세월호 7시간’은 결론 못내



▲ 박영수 특별검사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기자실에서 최종 수사결과와 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에 대한 국정농단 의혹 수사에 나섰던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90일간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특검팀은 6일 오후 대국민보고를 통해 박 대통령과 최 씨가 공모해 삼성그룹으로부터 430억원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소문만 무성하던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도 박 대통령이 관여한 혐의를 포착했고, 수천억대에 이르는 최 씨 일가 재산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특검은 박 대통령의 비선진료 사실을 확인했으나, ‘세월호 7시간’과 관련한 의혹은 결론을 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특검팀은 삼성이 최 씨와 최 씨 딸 정유라(21) 씨가 주주로 있는 독일 회사 코레스포츠에 지급하기로 한 213억원과 미르·K스포츠재단과 영재센터에 출연·기부한 220억원을 모두 뇌물로 규정했다.

특검팀은 “이재용 부회장의 대통령과 최순실에 대한 뇌물공여 수사 과정에서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를 확인했다”며 “(대통령이) 최순실과 공모해 이재용의 승계 작업 등 현안 해결에 대한 부정한 청탁의 대가로 뇌물을 수수했다”고 설명했다. 

특검은 박 대통령이 2015년 6월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김진수 고용복지수석에게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이 성사될 수 있게 잘 챙겨보라”고 지시한 것을 비롯해 합병 이후 경영권 승계 과정 전반의 각종 특혜성 결정을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다.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서도 특검은 박 대통령의 주요 혐의를 포착했다.

특검은 박 대통령이 재직 중 형사소추를 받지 않는 현직 대통령 신분이어서 기소가 불가능해 자체 인지한 사건과 각종 고소·고발 등 12건을 검찰에 넘겨 수사하도록 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일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과 관련해 특검은 명백한 결론을 내지 못했다. 다만 김영재 원장이나 일명 ‘주사 아줌마’, ‘기 치료 아줌마’ 등이 최 씨 소개로 청와대를 출입하며 광범위한 기간 박 대통령을 비선 진료한 사실을 밝혀냈다.

그러나 특검은 세월호 사건 전날인 2014년 4월 15일 저녁부터 16일 오전 10시까지 박 대통령 행적이 확인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최 씨 일가가 수조원대에 이르는 재산을 부정 축적했다는 의혹도 강도 높게 들여다봤으나, 조사 기간 부족 등의 한계로 별다른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전담팀을 두고 최 씨 일가 70명(생존 64, 사망 6)의 재산을 광범위하게 추적한 결과, 최 씨 일가의 재산은 총 2730억원, 최 씨 본인의 재산은 신사동 미승빌딩, 강원도 토지 등 228억원가량으로 확인됐다.

특검은 최 씨가 삼성으로부터 직접 받은 뇌물로 본 77억 9735만원과 관련해 법원에 추징 보전을 신청했다. 또 정유라 씨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과 학사 특혜 의혹에 최경희 전 총장, 김경숙 전 학장, 남궁곤 전 입학처장 등이 관여한 사실을 확인해 이들을 구속기소한 데 이어 교육부가 이대에 특혜성 지원을 한 정황도 포착했다.

한편 특검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직권남용 의혹 사건과 덴마크에서 귀국하지 않고 있는 정유라 씨 사건, 청와대와 전경련의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자금지원 의혹 수사를 매듭짓지 못하고 검찰로 넘겼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