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분위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7 풀 죽은 선거분위기 … 후보들 울상
"명함 돌리는 게 전부예요. 얼굴을 알리기가 정말 힘듭니다."

오는 12월 17일 실시되는 대전시교육감선거가 28일로 꼭 50일 앞으로 다가왔다.

각 선거 주자들은 유권자 표심을 흔드는데 연일 총력전을 펼치고 있지만 가정과 직장 등에서 교육감 선거 분위기를 아직 찾기 힘들다.

첫 주민직선제로 뽑는 투표일은 코 앞에 다가왔지만 정책·공약 검증은 둘째치고 후보군 면면을 파악하는 것조차 어려워 겉도는 분위기다.

◆선거개정 논란, 결국 찬물만 끼얹었다=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김명세 전 만년고 교장과, 오원균 전 우송고 교장, 이명주 공주교대 교수는 현재 걸거리 등 다중집합장소를 돌며 얼굴알리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내달 말 후보 등록을 예고한 김신호 현 교육감은 지역 교육현안 챙기기에 주력하는 한편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대부분 예비후보들은 길거리 유세전에서 얼굴알리기에 적잖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동안 실시 여부를 놓고 논란만 빚었던 교육감선거법 개정문제는 결국 우려했던대로 대전 선거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모 예비후보의 사무국장은 "벌써 네 달 전부터 진행됐어야 할 교육정책에 대한 논의가 '선거를 치르네 안 치르네' 하는 논란 때문에 이제서야 진행되고 있다"며 "시간 다 갔다는 한탄의 목소리가 나오는 실정"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최근 잇단 교육감들의 중도하차로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선거관리위원회의 감독이 강화된 것도 예비후보들의 선거활동에 때아닌 족쇄(?)로 작용하고 있다.

혹시 선관위의 지적을 받게 될까봐 예비후보들은 관련 규정이 명확치 않은 부분에 대해선 최대한 몸을 사리고 있다.

이에 따라 예비후보들은  등산로, 교회, 공원 등을 돌며 명함을 돌리는 등 산발적인 선거운동에 그치는 실정이다.

부족한 선거자금도 분위기를 띄우는데 한계로 작용하고 있다.

모 예비후보 관계자는 "선거자금 모금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처럼 후원회를 결성할 수 있는 명확한 규정이 없어 자금난에 허덕이고 있다"며 "자금이 없으니 선거운동에도, 정책마련에도 제약이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진창현 기자 jch8010@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