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2-충남도지사후보.jpg
충남지사 선거에선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자유한국당 이인제, 코리아당 차국환 등 3명의 후보가 치열한 막판 경쟁을 벌이고 있다.

현재의 판세는 높은 민주당 양 후보가 정당 지지율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인기 등에 힘입어 앞서가는 가운데 한국당 이 후보가 보수층을 기반으로 맹렬한 추격전을 벌이는 형국이다.

양 후보 측은 선거일까지 남은 5일 동안 현 판세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승리를 굳히겠다는 전략인 반면, 이 후보 측은 전통 보수층과 숨어 있는 샤이((shy)보수 등을 최대한 결집시켜 반전을 일으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양 후보의 가장 큰 강점(S:strength)은 민주당 및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50% 안팎을 유지하고 있는 당 지지도는 선거 초반부터 양 후보의 지지도를 안정적으로 떠받치는 주춧돌 역할을 해 왔다.

반면 양 후보의 단점(W:weakness)을 꼽는다면, 정치 기반인 천안 지역을 벗어나면 경쟁 상대인 이 후보에 비해 인지도가 떨어진다는 점이다. 또 양 후보가 제 20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당시 천안아산경제실천시민연합에 제출한 서약서도 단점으로 평가할 수 있다. 양 후보는 당시 ‘의원직을 중도사퇴하지 않으며 본인의 원인 제공으로 재보궐선거를 할 경우 선거비 환수는 물론 그 비용을 책임지겠다’는 서약서에 서명했다. 한국당과 이 후보 측은 선거 초반부터 이 문제를 부각시키며 양 후보를 집요하게 압박해 왔다.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은 양 후보에게 있어 기회(O:opportunity)인 동시에 위협(T:threat)인 사안이다.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한반도 평화가 가사회될 경우 다음날 있을 투표는 양 후보에게 긍정적인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회담의 내용이 부실하거나 예상밖의 결과가 초래될 경우 양 후보에게는 악영향으로 돌아올 공산이 크다.

이밖에도 양 후보 측 내부가 아닌 외부에서 터질 수 있는 악재가 순항 중인 민주당과 양 후보의 지지도를 단숨에 꺾을 수 있다는 점도 위협 요소로 꼽을 수 있다.

한국당 이인제 후보는 각종 기자회견이나 인터뷰 등에서 충남지사 선거 분위기에게 대해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표현을 쓴 적이다.

20%대의 한국당 지지도에서 선거에 뛰어든 이 후보 입장에선 ‘개인기’로 반전의 기회를 만들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출발했다.

이 후보는 6선 국회의원과 노동부 장관, 경기도지사 등을 역임하면서 쌓은 전국적인 개인 인지도와 화려한 경력을 강점(S)으로 꼽을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한 다양한 인맥과 국정·행정 경험은 경쟁상대인 양 후보 보다는 상대적으로 앞선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후보의 단점(W)은 좀처럼 오를 기미가 보이지 않는 정당 지지도다. 이 후보 개인이나 정책·비전 등은 한국당과 전 정권에 대한 불만 등에 묻혀 후보의 발목을 잡고 있는 형국이다.

다만, 이 후보 측은 침묵 하는 전통보수와 숨어 있는 샤이보수가 투표현장에서 힘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후보 캠프 관계자는 “도지사 선거는 도민들의 미래 삶을 풍요롭게 할 인물을 뽑아야 하지만, 지금 유권자들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 바람으로 균형잡힌 판단을 내리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 같다”면서 “투표일이 다가올수록 유권자들은 냉정함을 되찾아 현명한 선택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