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전네거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24 둔산동·서대전네거리 상권 침체… 대전지역 임대료 하락세

메인01.jpg

사진 = 연합뉴스

극심한 경기 침체로 인해 대전지역 상업용부동산이 가파른 임대료 하락세에 접어들었다. 이는 기업 경기에 대한 우려 속에서 렌트프리 증가,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공실증가 등 영향으로 오피스·상가 유형의 임대료가 갈피를 잡지 못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24일 본보가 한국감정원에서 발표한 전국 상업용부동산 ‘2018년 3분기(지난달 기준) 임대시장 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전지역 임대가격지수 감소세는 전국평균 수치를 상회했다. 세부적인 대전지역 상업용부동산 임대가격지수는 △오피스의 경우 1.23%(이하 전국 평균 0.21%) △중대형 상가 0.36%(0.05%) △소규모 상가 0.09%(0.19%) △집합상가 1.43%(0.13%) 하락했다.

특히 상업용부동산이 밀집한 대전 서구 둔산동과 중구 서대전네거리 인근 상권을 기준으로 전체적인 침체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3분기 대전지역 상업용부동산의 평균 임대료(관리비 미포함)는 △오피스(15만 8400원) △중대형 상가(57만 900원) △소규모 상가(41만 5800원) △집합상가(84만 1500원) 등으로 분기마다 서서히 줄고 있다.

심지어 불규칙한 수입으로 '매출 적자'를 보이며 이른바 고난의 행군을 걷고 있는 비인구 밀집상가(중대형·소규모·집합) 대부분 임차인들은 임대료 부담으로 '폐업'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 있다. 실제 경기침체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운영환경 악화로 살아남는 임차인보다 문 닫는 자영업자가 많아지면서 하루 평균 80여명이 사업을 시작, 65명이 문을 닫고 있는 실정이다.

상황이 이러하자 일각에서는 침체된 상업용부동산의 가치 상승을 위해서는 유동인구 유입을 위한 조속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한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상업용부동산은 주택시장과는 달리 공급만으로 활황세로 접어들지 않기 때문에 시장의 변화를 보이기 위해서는 ‘인구유입’을 통해 소비지출을 확대할 수 있는 근본적인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며 “도시개발도 중요하지만 특색을 갖추고 유동인구 유입을 최우선 목표로 두면서 각종 현안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려는 지자체의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