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루페녹수론·비펜트린 등 검출
기준치 초과한 부적합 판정도
허술한 인증제도 관리 도마위

메인2.jpg

주요기사 더보기 ▶
대전·충남지역 산란계 농가 6곳에서 생산된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 특히 대전 농가를 제외한 충남 농가 5곳 모두 항생제 등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인증을 받은 친환경 무항생제 인증 업체인 것으로 파악됐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길석노농장(대전 유성) △서영농장 박명서(충남 논산) △건강한마을(충남 아산) △덕연농장(충남 아산) △구운회(충남 홍성) △시온농장(충남 천안) 등 대전·충남 산란계 농장 6곳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 대전 길석노농장에선 에톡사졸이라는 살충제를 사용한 것으로 관계당국은 확인했다. 에톡사졸은 농산물에 사용되는 살충제로서, 계란에서는 검출돼서는 안되는 성분이다.

충남 건강한마을 농장에선 풀루페녹수론(Flufenoxuron)이 검출됐다. 이 역시 계란에선 미량이라도 검출되면 안되는 살충제다. 이밖에 나머지 충남의 4개 농장에선 이번에 살충제 계란 논란을 일으킨 비펜트린이나 피프로닐이 검출됐다.

이와 관련해 일부 농장주들은 “살충제를 사용한 것이 없다”라고 항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더욱 심각한 것은 살충제 계란이 검출된 충남 5개 농가 모두 친환경 무항생제 인증을 받은 업체라는 점이다. 친환경 인증 농가의 계란에선 살충제 성분이 조금도 나와선 안되며, 이 때문에 시중에선 일반 계란에 비해 최고 2배 이상 비싼 가격을 팔렸다. 일부 농가의 경우 친환경 업체임에도 살충제 성분 검출은 물론, 기준치를 넘어서 일반 계란으로도 유통할 수 없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곳도 있다.

관계당국의 친환경 인증 제도가 얼마나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농식품부는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친환경 인증 농가 가운데 일반 계란으로도 유통될 수 없는 농가는 전량 회수·폐기할 방침이다.

천안시민 김 모(34·불당동) 씨는 “친환경인증을 믿고 비싼 가격을 주고 구입해 왔는데 살충제가 검출됐다고 해서 무척 놀랐다”라며 “무엇을 믿고 식재료를 사야 할 지 난감하고, 제대로 관리감독을 하지 않은 정부에 책임을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대전교육청 계란 사용중단 지시
메추리알 등 대체식재료 준비도

메인01.jpg

주요기사 더보기 ▶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개학한 대전지역 학교들이 급식메뉴를 급히 바꾸는 소동이 일어났다.
정부가 전수조사에 나섰지만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사그라들지 않아 당분간 학교급식에선 달걀이 자취를 감출 전망이다.

대전시교육청은 국산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자 각급학교에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급식에 달걀을 사용하지 말라는 긴급 지시를 내렸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주중 개학한 학교들은 달걀이 들어간 메뉴를 급히 대체했다.

이날 중식에 계란·파국을 준비한 대전 서구 A고교는 감자·파국으로 메뉴를 바꿨다.

하지만 일부 학교에선 달걀이 급식으로 제공되면서 혼선을 빚기도 했다.

대전 B중학교 관계자는 “개학 첫날을 맞아 특식을 준비한 탓에 어쩔 수 없이 달걀이 함유된 급식을 제공했다”며 “내주까지 3~4차례 달걀 주문이 들어가 있지만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일부 학교들은 달걀이 고명으로 들어가는 비빔밥에 치킨너겟을 넣거나 두부 등 단백질원으로 교체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브리핑을 열고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장이 총 6곳이라고 밝혔다.

피프로닐 검출 농장은 강원 철원과 경기 남양주, 비펜트린 검출 농장은 경기 광주, 양주, 충남 천안, 전남 나주에 각각 위치해 있다.

일단 달걀 사용이 일시 중지됐지만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최근 햄버거를 비롯해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달걀까지 ‘먹거리 공포’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학부모들은 믿고 먹일 수 있는 식재료가 없는 것 같다며 보건당국과 정부에 눈총을 쏘고 있다.

학부모 김모 씨는 “곤충 박멸에 사용되는 살충제가 식재료에서 검출돼 충격적이다”라며 “학교가 급식에 사용하지 않겠다고 해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식재료 사용 중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학부모들과 모여 항의하겠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일부 학교 영양교사·영양사들은 달걀을 대체하기 위해 메추리알 등을 준비 중이지만 수급 과정이 같아 살충제 성분 검출 불안이 제기되고 있다.

대전 C학교 관계자는 “‘살충제 달걀 파동’에 대비하기 위해 메추리알을 주문하려 해도 달걀과 공급 과정이 같기 때문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며 “이에 따라 장조림 등 메추리알을 주재료로 하는 메뉴도 식단에서 제외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형규·이심건 기자 h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