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1-채굴기.jpg
▲ ⓒ연합뉴스

대전지역 산업단지 내에서 가상화폐 채굴장이 불법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조업체 등록만이 가능한 산단 내에서 운영할 수 없는 가상화폐 채굴장이 값싼 전기요금을 노려 암암리에 운영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현황파악 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강력한 제재나 대대적인 현장조사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9일 충청투데이 취재진이 확인한 결과 지역 내 일부 가상화폐 채굴장이 제조업체로 둔갑해 산단 내에서 불법 운영을 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 대전산업단지협회와 대덕산업단지관리공단이 제조업체만 등록을 허가하고 있다는 점을 노려 등록된 제조업체와 결탁, 비밀리에 운영하고 있다는 점이 취재 결과 드러났다.

가상화폐 채굴장의 경우 위탁업 등으로 분류돼 등록자체가 불가한 상황이다. 이들이 산단 내 제조업체와 결탁한 이유는 값싼 공업용 전기를 쓸 수 있다는 점 때문.

실제 취재진은 이날 대전 대덕산단에 등록된 대덕구 신일동의 한 제조업체를 방문한 결과 100여개가 넘는 채굴기가 불법 가동되고 있었다.

공장 내 별도 공간을 마련해 채굴장을 운영하면서 값이 저렴한 공업용 전기를 사용하는 편법을 동원하고 있었다. 해당 채굴장은 불법이 아닌 것처럼 저렴한 공업용 전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고객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점까지 확인됐다. 전력량이 높고 24시간 가동되는 채굴기기 특성상 전기요금 등 관리비가 낮은 곳일수록 고객 유치에 유리하다는 점을 노린 것이다. 

업계에서 일반 체굴장들의 경우 가장 전력량이 높은 기기의 한 달 관리비는 평균 18만원 정도며, 전력량이 가장 낮은 기기의 한 달 관리비도 약 8만~9만원 가량으로 책정하고 있다.

하지만 산단 내 불법 운영되고 있는 해당 업체의 경우 전력량이 가장 낮은 채굴업체 관리비보다 1만~3만원 저렴한 가격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산단의 저렴한 전기를 사용한 덕에 가상화폐 채굴장 1개소당 100만~300만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이다.

문제의 심각성은 불법 운영되고 있는 채굴장은 이밖에도 더 있다는게 업계의 전언이다. 가상화폐 채굴기기를 유통하는 한 관계자는 “최근 일부 비트코인 채굴장들이 산단 안에서 운영하고 있다가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의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장소를 옮겨다니고 있다”며 “해당 채굴장 외에도 일부 채굴장들이 공장 등으로 둔갑해 공업용 전기를 사용하는 불법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말했다.

이국환 기자 gotra1004@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http://www.cc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060304

[스타트 충청 - 클릭 이슈]
대전지역 제조업체 7400여곳
공장 신·증설할 부지 태부족
대책 마련 민·관 지혜 모아야

클릭이슈1.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클릭이슈2.jpg
충청투데이 DB
대전을 기반으로 성장한 향토기업들이 공장 증설 부지가 없어 수도권으로 떠날 채비를 하고 있다.

14일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대전지역 공장 수는 2656개로 세종(735개)·제주(675개)에 이어 전국 17개 시·도 중 최하위권에 속했다. 

전국 공장(18만 2104개)의 1.5%가 위치한 대전은 △서울(1만 1545개) △부산(1만 962개) △대구(8018개) 등과 공장 수 규모에서 차이를 나타냈다. 전국 17개 시·도 중 공장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6만 4514개)로 전국 공장의 35.4%가 집중돼 있다.

충남은 9176개, 충북은 7797개로 대전과 비교해 3~4배 가량 공장이 많았고 전국 시·도 가운데 공장 수 규모에서 상위권에 속했다.

무엇보다 시세가 비슷한 광주(4250개)와 공업도시인 울산(2711개)의 공장 수는 대전보다 각각 1594개, 55개 많았다.

그러나 대전은 제조업체 수가 울산과 비교해 900여개 많아 제조업의 기본 요소인 공장 부지 부족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통계청의 2014년 전국사업체조사(최신 기준) 보고서를 보면 대전의 제조업체 수(7438개)는 울산(6489개)보다 949개 많다.

대전의 제조업체는 울산보다 900여개 이상 많지만 공장 수는 50개 가량 적은 셈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대전지역 일부 향토기업은 경기도 등 수도권으로의 이전을 고민 중이다.

대전 A 기업 대표는 “공장 부지 값도 비싼데다 부지 자체도 충분하지 않은 대전과 달리 부지 면적이 풍부한 수도권에서 공장 증설 시 여러 혜택을 준다는 러브콜이 많이 온다”며 “지금 공장을 늘리지 않으면 주문 물량을 맞추기가 쉽지 않고, 회사의 성장동력이 꺾일 수밖에 없어 공장뿐만 아니라 본사 이전까지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박희원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대전의 향토기업들이 지역민의 사랑을 받고 몸집을 키웠는데 신설 및 증설할 공장 부지 가격이 타 시도 대비 워낙 비싸고 마땅한 부지도 없어 수도권으로 떠난다고 하니 안타깝다”며 “공장이 증설되면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지방세 증대 효과도 있어 민·관이 머리를 맞대고 부지 부족 문제 관련 혜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