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2.11 문재인 대통령의 남자들…청와대 비서관 출사표 만지작

메인01.jpg
▲ ⓒ연합뉴스

내년 6·13 지방선거가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청와대 발 '자출론'(自出論)이 힘을 받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 인사들의 '지방선거 출마설' 역시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으로 인해 '어공(어쩌다 공무원)'이 된 청와대 비서관급 출신들 중 상당수가 내년 지선을 앞두고 발 빠르게 움직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정당·국회·캠프 출신들로 이뤄진 그룹으로, 청와대 경력을 적극 활용해 내년 지방선거에 도전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관측된다.

대표적인 인사로는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53)이 꼽힌다. 박 대변인은 안희정 캠프 대변인을 맡은 바 있어 '친안희정계'로 분류되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입' 역할을 통해 대중에게 어필되면서 친문계로도 분류되고 있다. 안 지사의 충남지사 3선 도전 불출마가 유력한 가운데 박 대변인이 안 지사의 조직을 이어받아 출마할 경우 유력한 충남지사 후보로 부상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나소열 청와대 자치분권비서관(58) 역시 충남도지사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 나 비서관은 3선의 서천군수 이력을 갖고 있는 만큼 내년 출마에 대한 도전 의지가 남다르다는 평가다. 아직까지는 인지도 측면에서나 안 지사 측근이라는 점에서 박 대변인이 유리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나 비서관이 민주청년회 초대운영위원장 출신인 만큼 대표적인 충남의 '친문'이라는 점과 함께 주류가 결집할 경우 경선에서 해볼만 하다는 입장이다

박영순 제도개선비서관실 선임행정관(53)은 대전 대덕구청장 출마가 거론되고 있다. 지난 6일 민주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대전 대덕구지역위원장으로 박종래 씨를 임명했다. 박 위원장은 오래전부터 박 선임행정관과 친분을 이어온 사이로 지역위원장이 지방선거 후보 공천시 일정부분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출마가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다. 

박 선임행정관은 대전시 정무특보와 전 대덕구지역위원장 출신으로 1991년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부의장을 맡기도 했다.

유행렬 청와대 자치분권비서관실 행정관(54)은 충북 청주시장 출마를 권유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선임행정관은 2014년 지방선거 충북지사 선거캠프 기획본부장과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충북선거대책위원회 조직국장, 충북기업진흥원 사무국장 등을 지내며 정·재계는 물론 중앙과 지방을 가리지 않고 폭넓게 인맥을 형성하고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이처럼 청와대 출신들의 대거 출마설이 나오는 배경에는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보수정당이 지리멸렬하면서 내년 지방선거의 경우 '집권 여당 필승론'이 힘을 받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청와대 내 참모진들의 지방선거 승리가 '곧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한다'는 명분도 한 몫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