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2.03 대전지역 총학 부정선거 논란…정치권 악습 대학생들 답습

▲ ⓒ연합뉴스


일부 대전지역 대학들의 총학생회 선거(이하 총학선거)가 특정후보 지지 및 장학금 비리 등 ‘부정선거’ 논란으로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선거 이후에도 각종 고발과 징계가 속출하며 기성 정치판의 나쁜 점만을 닮아가는 모양새다.

지난달 20일 두 팀의 후보가 출마해 총학선거를 치른 대전지역 A대학은 기호 1번이 706표차로 당선됐다.

문제는 그 과정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중립성 문제가 제기됐다는 점이다. 선관위 부의장과 의장이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발언을 하며 상대후보 측 지지자들에게 심한 욕설과 협박을 했다는 것이다. 제보 녹취록에 따르면 기호 2번 후보군 선거운동을 방해하는 내용과 함께 이들을 지지할 경우 ‘죽여버린다’와 같은 욕설이 포함됐다. 


또 입·후보 조건으로 재학생 700명의 서명동의가 필요한데 그 과정에서 부의장 학생이 학과 단체 SNS방에 기호 1번 후보 추천을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대학 선관위는 각 학과 학생회장들로 구성된다. 따라서 총학 입·후보자가 소속된 단과대 및 학과별로 파벌이 형성될 우려가 높고 밀어주기 논란의 가능성도 크다. 문제 학생은 선관위 임원으로 선출되기 전 통화한 녹취록이라며 선거기간 단 한 번도 학사규정을 위반하는 불공정한 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최근 ‘유령 장학금’으로 논란이 된 대전지역 B대학 역시 부정선거 사실이 확인됐다. 올해 B대학 총학은 자격이 불분명한 일부 학생에게 고유권한으로 특별장학금을 주며 부당집행 지적이 일었던 바 있다. 당시 가담한 부학생회장이 내년도 총학생회장으로 출마하자 학생들의 원성과 비난이 쏟아졌고 해당 학생은 자진사퇴했다. 

이후 총학 입후보자 등록을 다시 받아 총 두 팀이 출마했지만, 이 중 한 팀이 공식 선거운동 시간 외 후보자 유세를 하는 등 총 4차례 선거법 위반으로 중도낙마하며 단일 후보가 됐다. 연이은 부정활동이 드러나며 학생들의 불신은 커졌고 지난달 28~30일 온라인투표로 진행된 찬반투표에서조차 일정득표를 넘기지 못해 총학선거는 결국 무산됐다. 

대학본부는 장학금 비리와 관련된 현 학생회를 상대로 경위서를 제출 받았고, 오는 20일 학생지도위원회를 소집해 진상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B대학 차기 총학생회장 선출은 동계방학이 끝난 내년 3월 재선거를 치룰 계획이다. 

이렇듯 대학총학 선거가 마치 여의도 정치판을 방불케 하는 모습으로 흘러가며 학생들은 씁쓸함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한 지역 대학생은 “각종 고발과 징계가 난무하는 대학총학선거와 현실 정치판이 다를 게 없다”며 “학생자치기구로서 자율성이 부여된 만큼 투명하고 공정한 운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전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