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06 檢, 수사 칼끝은 ㈜봉화?…강금원 회장 검찰 소환
    
   
 
  ▲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로 알려진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이 100억 원 이상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대전지검 특수부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김상용 기자 ksy21@cctoday.co.kr  
 
강금원(57) 창신섬유 회장이 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소환되면서 ㈜봉화에 대한 검찰의 수사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6일 강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 중인 대전지검 특수부는 강 회장이 ㈜봉화와 관련 설립자금을 조성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소유한 창신섬유와 충북 충주 S골프장의 돈을 불법적으로 가져왔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검찰은 ㈜봉화의 봉하마을 개발사업이 지난해 7월 14가구짜리 연립주택(연건축면적 2047㎡)을 25억여 원에 매입한 것 말고는 별다른 사업영역이 없었다는 점과 최초 자본금 50억 원 및 20억 원의 추가 투자한 부분이 정상적인 기업 활동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 회사의 설립목적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강 회장이 지난 2007년 8월 서울의 한 호텔에서 박연차(64) 태광실업 회장과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만나 노 전 대통령의 퇴임 후 활동을 준비하기 위한 논의를 한 것 등과 맞물려 노 전 대통령의 지원을 위해 ㈜봉화가 설립됐는지, 이 과정에서 불법적인 사안이 있었는지 등이 집중 검토되고 있다.

지난 2007년 강·박·정 3자 회동 당시 박 회장은 강 회장에게 "홍콩에 비자금 500만 달러가 있으니 가져가라"고 했다는 대목도 이번 검찰 수사에서 밝혀질 수 있을 지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대전지검 관계자는 "강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는 창신섬유와 골프장 자금 회계처리와 관련 횡령 및 조세포탈 혐의에 대해서만 진행되고 있다. 현재로서는 다른 부분에 대한 조사 계획은 없다"며 ㈜봉화에 대한 수사 확대를 부인했다.

한편 지난 2007년 9월 강 회장은 노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개발하기 위해 50억 원의 자본금을 들여 부산시 사하구 신평동 창신섬유 인근에 ㈜봉화를 설립했고, 지난해 12월 회사를 봉하마을로 옮기면서 20억 원을 더 투자했다.

㈜봉화의 주 사업영역은 △농촌 자연관광 △생태 및 문화 보존 △전원주택 건설·분양·임대 등이며, 이 회사의 자본금은 강 회장이 내놓은 70억 원이 전부다.

박진환 기자 pow17@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