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기본계획 고시
청주공항역 이설 등 포함



▶주요기사 더보기

천안∼청주국제공항 복선전철화 사업이 본격화된다. 복선전철이 완공될 경우 청주공항은 명실상부한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1일 충북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2일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사업 기본계획'을 고시할 계획이다. 기본계획안에는 △천안∼서창 복선화 △서창∼청주공항 선로 개량 △북청주역 신설 △청주공항역 이설 등이 담겼다. 충북도가 건의한 청주공항역과 공항청사 간 지하 환승 통로 및 무빙워크 설치, 청주 에어로폴리스 종점부 구간 연장 등도 반영됐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이 생기면 기존 경부선과 충북선 철도를 고속화(130→230㎞)해 서울과 청주공항을 직접 연결해 1시간 20분에 운행할 수 있게 된다. 또 북청주역이 신설되면 청주 도심에서 15분만에 도착할 수 있어 30분 가량 걸리는 청주역보다 접근성이 개선된다. 북청주역 이용객은 연간 1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공항에서 다소 떨어져 있는 청주공항역이 공항 부근으로 이전되면 이동시간 단축 뿐만 아니라 열차 이용객도 많이 늘어날 것으로 충북도는 기대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앞서 이 사업의 총 예산을 7787억원에서 429억원 늘어난 8216억원으로 증액 확정했다. 국토부는 기본계획 고시 후 조만간 기본·실시 설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충북도는 설명했다. 

허정회 충북도 교통물류과장은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은 중부내륙선(2021년)·중앙선 복선전철(2020년)·충북선 고속화(2024년)·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및 대전~옥천 연장철도(2022년) 등과 연계해 충북을 전국과 연결 할 수 있는 핵심사업"이라며 "목표 기간내 완공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홍순철 기자 david8168@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기재부 사업비 8216억 확정
서울역~청주공항 직접 연결
1시간 20분대 … 2022년 완공

천안~청주공항복선전철.jpg
천안~청주국제공항 복선전철 사업이 올 상반기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5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달 말 기획재정부는 총 사업비를 당초 7787억원에서 429억원 증액된 8216억원으로 확정했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은 기존 경부선과 충북선 철도를 130㎞에서 230㎞으로 고속화해 서울역과 청주공항을 직접 연결, 1시간 20분대 이동이 가능하도록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천안~서창 경부선 2복선화, 서창~청주공항 충북선 선형개량, 북청주역 신설, 청주공항역 신설(이전)을 추진하며 오는 2022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수도권과 청주공항 간 이동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되고, 청주공항은 명실상부한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거듭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북청주역 신설을 통해 그동안 철도로부터 소외됐던 100만 청주권 시민들이 값싸고 안전한 철도를 주요 교통수단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임성빈 도 교통물류과장은 "앞으로 청주에어로폴리스 1, 2지구를 관통하는 3.63㎞ 청주공항구간이 최우선적으로 착공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지속적으로 건의하는 한편,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홍지 기자 ohhj2385@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