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jpg


백제역사유적지구(이하 백제지구)에 대한 지역 학교들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백제지구가 오는 7월을 기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주년을 맞는 등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지만, 정작 도내 초·중·고교 학교들은 수학여행지로 백제지구를 외면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27일 충남도와 충남교육청 등에 따르면 올해 수학여행을 예정하고 있는 도내 초·중·고교는 544개교이다. 이 중 백제지구를 찾는 도내 학교는 단 4개교(천안2, 아산1, 당진1)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015년과 지난해에도 백제지구를 찾은 도내 학교는 각각 3개교(천안1, 아산1, 청양1)와 6개교(천안3, 서산1, 당진1, 서천1)에 그쳤다.

도 차원에서 일본 및 타 지역 수학여행단을 유치하려는 노력을 펼치고 있지만, 지역 학교의 관심과 지원없이는 반쪽짜리 정책에 그칠 우려가 크다.

지역 학교들이 백제지구를 수학여행지로 활용해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지난해 경주에서 발생한 대규모 지진으로 국내 최대 수학여행지로 꼽히던 경주역사유적지구의 명성이 떨어졌고, 올해 초 사드 여파로 중국으로 수학여행을 떠나려했던 학생들도 연기·취소를 결정하면서 백제지구가 대안으로 떠오른다는 점에서다. 

도내의 경우만 떼놓고 볼때도 지난해 경주 지진으로 당시 경주로 수학여행을 떠나려했던 79개교(6000명)가 경주행을 포기했고, 올해 초 20개교가 사드 여파로 중국행을 포기한 바 있다.

충남도와 백제지구도 학생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숙박, 관광, 오락, 체험시설 강화 등의 자체적인 노력도 병행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 공주·부여 백제지구 주변에 300명 이상의 수학여행단을 유치할 수 있는 숙소가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 

공주의 경우 계룡산갑사유스호스텔, 공주유스호스텔, 한옥마을 10여동에 불과하고, 부여 역시 부여군유스호스텔, 부여군청소년수련원, 부여삼정유스호스텔, 부여관광모텔 등에 불과한 실정이다.

오락·체험시설 등 관광자원의 부족 문제도 백제지구 수학여행단 유치에 걸림돌로 작용한다.

홍성지역의 한 초등학교 관계자는 “솔직히 수학여행이 교육과 함께할 오락·체험시설이 충분해야 하는데 아직까지 경주역사유적지구와 비교해도 턱없이 부족한게 현실”이라며 “프로그램이 반나절이나 하루면 충분히 돌아볼 수 있는 내용이다보니 수학여행지로 선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메인01.jpg
▲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 관광산업이 또 한번 도약의 기회를 잡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풍부한 관광 자원을 바탕으로 중국·일본 등 외국인 관광산업이 상승기류를 타고 있는 가운데, 장기적 도약을 위해 관광객 서울 쏠림현상 및 쇼핑 위주 관광 등 기존 외국인관광이 갖는 한계를 극복해야만 하는 과제가 남아있다는 점에서다.

26일 충남도에 따르면 올해 ‘서산 대산항 국제 여객선 취항 연계 4대 전략’과 ‘백제역사유적지구 중심 관광 상품 개발 전략’ 등을 통해 중국·일본을 중심으로 한 외국인 관광산업의 상승세를 이어나간다는 복안이다. 우선 올 상반기로 예정된 대산항 국제 여객선 연계 전략을 통해 중국 관광객 6만명 유치를 목표로 잡았다.

내용을 살펴보면 충남 6개 체험코스를 연계한 관광상품 개발이 눈에 띈다. 당일코스로 △아산(온천체험, 외암민속마을 등) △태안(천리포수목원, 갯벌체험 등) △보령(대천해수욕장, 대천항 등) 등 3개 상품을, 2박3일코스로 △군대생활투어(함상공원, 해미읍성, 논산훈련소 등) △유네스코투어(공주·부여 국립박물관, 백제문화단지 등) △서해안생태투어(대천해수욕장, 국립생태원 등) 등 3개 상품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일본 관광객을 겨냥해선 4만명 유치를 목표로, 백제역사유적지구를 활용한 백제역사투어를 선보인다.

역사교과서 투어 상품 2~3종을 통해 수학여행단을 유치하고, 패키지 상품 및 홈스테이 관광 등을 통해 개별 관광객 유치에 집중한다는 복안이다. 그동안 도는 중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한 외국인 관광산업 육성을 통해 매년 진일보된 성과를 도출해낸 바 있다. 실제 충남도내 중국 관광객은 2014년 2만 5000명을 기록한 이후 2015년 4만 2000명, 지난해 4만 5000명으로 지속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 일본 관광객 역시 2014년 3만 9000명을 기록한 이후 2015년과 지난해 연이어 4만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이에 도는 올해 대산항 국제여객선 취항과 백제역사유적지구에 대한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충남 관광산업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이런 긍정적 분위기 속에서도 관광객 서울 쏠림 현상, 쇼핑 위주 관광 등 기존 외국인 관광이 갖는 관광산업의 한계를 극복해야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사드여파 및 위안부 문제, 엔저현상 등 국가적 차원에서의 관광객 유치의 마이너스 요인도 극복해야하는 과제로 남아있다.

이에 도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올해 대산항 국제여객선 취항과 백제역사유적지구 연계 사업 등으로 中·日 관광객 유치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15개 시·군, 민간 여행업 관계자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치 전략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