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jpg
▲ ⓒ연합뉴스

충북도는 전북 고창 육용오리농가와 전남 순천 야생조류에서 H5N6형 AI(조류인플루엔자)가 확인됨에 따라 도내 AI 예방을 위한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재난, 보건, 환경, 소방 등 관계부서가 참여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 체계로 전환된다. 

충북도 AI 방역대책본부는 20~21일 가금류 전국 일시이동 중지명령에 따라 이 기간 중 살아있는 가금류를 포함한 관계차량 및 사람의 이동을 중지하는 한편, 강원도 인접 및 밀집지역 16개 소에서 운영하던 거점소독소를 도내 전체 시·군으로 확대 운영키로 하고 준비에 들어갔다. 

또한 겨울철 휴지기 미적용 오리농가(48농가)와 취약농가(120농가)에 대해서는 농가별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사후관리토록 하고, 소규모 오리류에 대해서는 농·축협 등과 협조해 자진도태 또는 수매를 유도하기로 했다. 

전통시장에 대해서는 오리와 농장으로 판매하는 닭의 유통을 중단하고, 월 1회 영업장을 비운 후 일제 소독을 실시하도록 했다. 

또한 계열화 사업자 대표 회의를 통해 도내 반입 오리의 출입 경로(진천, 북진천, 대소IC)를 일원화하고 발생지역의 오리에 대해서는 사료와 도축 등의 유통을 차단하고 도축장에 대한 방역관리와 검사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야생조류 상시예찰 지역에서 벗어난 진천·음성지역의 한천과 미호천에 대한 야생조류의 생태파악과 자체 모니터링 검사도 강화한다. 

충북지역은 지난해 11~12월 H5N6형 AI가 85개 농가에서 발생해 108농가 391만 9000여 마리의 가금류를 살처분한 바 있다. 

한편, AI가 발생한 전북 고창 육용오리농장과 같은 계열사에 소속된 농가가 충북에 2곳이 있지만 현재 사육되는 가금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앞서 도는 지난 달 23일부터 겨울철에 오리를 키우지 않는 휴지기제를 도입함에 따라 도내 155개 오리 사육농장 가운데 107개 농가가 사육을 중단한 상황이다. 

현재 도내에서는 48개 농가에서 40여만 마리의 오리를 사육하고 있다. 도는 구제역 예방에도 집중해 지난 2월과 6월에 소, 돼지 등에 백신을 접종한 데 이어 지난 1일부터 3차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현재 도내 소와 돼지의 구제역 항체 형성률은 각각 96.4%, 81.5%인 것으로 집계됐다. 

홍순철 기자 david8168@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르포] “매년 되풀이되는 AI악몽 참혹”






▲ 천안 닭·오리농장 3곳에서 AI 의심 신고가 들어온 지난 15일 천안 삼거리에 설치된 거점 소독시설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차량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루에도 2~3번씩 소독을 했는데 도대체 왜 이렇게 반복적으로 AI가 찾아오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닭 키우는 일을 그만둘까도 생각해보지만 농장을 준비하며 빌린 정책자금이 고스란히 빚으로 남아있으니 그러지도 못합니다. 도대체 어찌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17일 천안시 동남구 동면. 이 농촌 마을의 아침을 깨운 건 포클레인의 굉음 소리였다. 농장 주인은 11만 8000마리의 산란계 닭이 살처분되는 광경을 바라보지 못하고 연신 한숨만 내뿜는다. 

AI 발생농가들의 고충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동이 제한되다보니 가족과도 생이별이다. 생필품은 방역초소까지 친인척들이 배달해 준다. AI가 발생하더라도 보상을 받으니 방역을 게을리 한 거 아니냐는 왜곡된 시선도 견디기 힘들다. 농장을 그만둘까도 생각하지만 수억 원에 이르는 은행대출이 발목을 잡는다. 무엇보다 원인을 알 수 없다는 게 답답한 노릇이다. 매년 반복되는 AI에 가금류 사육 농가들의 시름은 깊어가고 있다. 

살처분과 매몰을 하는 방역당국도 고통스러운건 마찬가지다. 

천안시청 김종형 팀장. 아침 7시에 나와 밤 12시가 돼야 퇴근을 한지가 벌써 2주를 넘어서고 있다. 주말을 반납한지도 오래다. AI가 발생하기 전에는 예방 때문에, 발생하고 나면 뒤처리를 해야 하는 자리에 있기 때문이다. 벌써 몇 년째 반복되는 AI에 겨울이 지긋지긋하기만 하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AI. 특히 올해는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다보니 김 팀장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 

실제, 천안시 동남구 성남면의 산란계 농장에서 AI가 발생한 건 지난 15일이다. 천안에서만 17일 현재 17건이 발생하다보니 인력과 장비가 모두 부족하다. 그렇다보니 이 농장의 매몰작업은 발생 이틀 후인 17일이 돼서야 진행됐다. 

"인력구하기가 너무 힘들어요. 동시다발적으로 AI가 발생하다보니 지도감독도 어렵고요. AI발생 현장은 아수라장이에요. 멘붕이라는 표현이 딱 맞는 거 같네요." 천안=유창림 기자 yoo772001@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충남북 곳곳 AI 확진… 닭·오리 25만 마리 살처분












충북도는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H5N8) 감염이 확진된 음성 맹동면 용촌리 일대 11개 농가의 닭·오리 25만 마리를 예방적 차원에서 살처분했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용촌리의 한 농가가 사육하는 육용 오리가 AI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해당 농장주가 소유한 인근 다른 농장의 오리까지 포함해 25만여마리를 살처분한 데 이어 주변 3㎞ 이내 32개 농장을 대상으로 시료를 채취, 감염 여부를 조사했다. 간이 검사 과정에서 주변 3개 농장의 오리도 AI 양성반응을 보였다. 충북도는 AI 확산을 막기 위해 도내 모든 오리 농가에 대한 일제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오리의 AI 잠복기는 통상 3∼7일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향후 추가 발생 소지가 있어 예방적 살처분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농림축산식품부도 AI 확산을 막기 위해 충남·북을 비롯해 서울과 경기, 인천, 대전, 광주, 세종, 전남·북 등 철새 도래지가 많은 서해안 지역 가금류 관련 축산인과 차량을 대상으로 19일 자정부터 20일 낮 12시까지 36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이날 음성 지역을 찾은 김재수 농림부 장관은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음성군청 상황실에 들러 방역대책을 논의했다. 또한 지난 19일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의 한 농가에서 오리가 집단 폐사했다는 신고가 충북도에 접수됐다. 

충북도에 따르면 8500마리의 육용 오리를 사육하는 이 농가에서는 이날 오후 80마리의 오리가 한꺼번에 폐사했다. 

도는 신고 접수 직후 초동 방역팀을 긴급 투입, 간이 검사를 실시한 결과 AI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도내에서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것은 확진 판정을 받은 음성 육용 오리 사육농가에 이어 두번째다. 

홍순철 기자 david0127@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