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본문화학회(회장 송만익 한밭대 일본학과 교수)는 지난 25일 건양대 명곡정보관에서 '영토주권과 일본학의 검토,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모순성'을 주제로 제32회 국제학술대회-독도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1900년 10월 25일 고종 황제가 칙령 41호로 독도를 우리나라 울도군 행정구역에 재편한 109주년을 맞아 열린 이날 심포지엄에서 충남대 일문학과 권오엽 교수는 '가와카미 켄죠(川上健三) 설의 허실'이란 발제를 통해 "일본 외무성이 주장하는 죽도(竹島, 독도의 일본식 표기) 영유의 정통성은 일본 외무성 관리 출신인 가와카미의 주장을 근거로 하는데 가와키미는 한국의 기록이 전하는 내용, 즉 동해에 울릉도와 독도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부정했다"며 "일본은 명백한 자료를 왜곡한 허구를 바탕으로 영유권을 주장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대 일본학과 최장근 교수는 '독도와 일본의 북방영토 문제와의 법적 성격 차이 분석'이란 발제를 통해 "최근 일본은 중학교 교과서 지도요령 해설서와 방위백서에서 독도를 북방영토와 같은 수준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지만 독도와 북방영토는 성격이 엄연히 다르다"며 "독도는 고유 한국영토이지만 북방영토는 러·일 양국이 인정한 분쟁영토로 이처럼 성격이 전혀 다른 두 지역을 동일 선상에 놓고 독도를 영토문제 해결 선례에 따라 2등분해야 한다는 논리를 편다면 이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강조했다.

최 일 기자 orial@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2008/08/26 - ['아메미야' 엽서 이야기] - 1915년 경성우편국 채화엽서 '빛바랜 웅장함'
2008/08/25 - ['아메미야' 엽서 이야기] - 100년전 공주 섭다리로 시간여행 떠나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11년 발행된 조선총독부 시정1주년 기념엽서 중 한 장. 전남 소재의 '죽도등대''인천 수도(水道) 수원지(水源地)' '광양만 염전'사진으로 꾸며졌다.

1910년 한일합방 후 조선총독부는 자신들의 업적을 과시하기 위해 매년 ‘조선총독부 시정(始政) 기념’ 우편 엽서를 발행했다.

1911년 발행된 조선총독부 시정 1주년 기념엽서 중 한 장에는 한강과 한강철교(1897년 3월 착공, 1900년 7월 준공), 붉은색 무궁화 꽃 두 송이를 배경으로 흑백사진 3장을 넣어 제작했다.

정사각형 흑백사진에는 1907년 조선총독부 체신국에서 전남 진도 남서방 죽도에 설치한 ‘죽도등대’의 사진이다. 일본인으로 보이는 3명의 남자가 등명기 앞에 서 있고 앞쪽으로는 에어싸이렌도 보인다. 항간에는 죽도 등대가 독도에 있는 등대라고 잘못 알려진 기사도 있지만 사실적 근거로 보면 진도 앞바다에 있는 등대가 확실하다.

가운데 원형 사진은 ‘인천 수도(水道) 수원지(水源地)’의 전경사진이며 아래쪽 직사각형 사진에는 ‘광양만 염전’의 사진이 실렸다.

엽서 사진에 등장한 모든 시설은 한일합방 이전에 일본인의 기술로 만들어진 것들로 일본인의 우수성을 한국인들에게 심어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제작했다는 느낌이 주고 있다. 우희철 기자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
일본인 시민단체인 '비전·평화를 바라는 종교자의 모임' 일원들이 20일 독립기념관을 방문,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부당하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일본인 시민단체는 지난 1997년 역사교과서 왜곡문제를 계기로 구마모토현과 충남 도민들이 자매결연을 맺고 민간교류를 지속해 왔다고 전제한 뒤 이 교류를 통해 구마모토 및 충남 지역민들의 투쟁으로 구마모토 지역에서는 왜곡교과서를 채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일본인 시민단체 관계자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독도문제를 일본인이 이해하는데 제일 중요한 포인트는 일본정부가 '시마네현에 편입'했다고 하는 1905년이 어떤 시대였는가 하는 것을 이해하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며 "일본 외무성은 스스로에게 이롭지 않은 나쁜 사실에 대해서는 다 덮어 두고 한국에서 독도를 약탈한 사실을 숨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일본이 독도에 관해 전략적 가치를 인식한 것은 러·일전쟁에 돌입하며 남하해 오는 러시아 함대를 감시하기 위해서였고 그 전에는 독도를 아무런 가치가 없는 조선령이라고 생각했다"며 "이러한 역사적 사실로 비춰볼 때 일본은 한국정부와 아무런 상의도 없이 러·일 전쟁 수행을 위해 독도를 약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본정부의 이 같은 역사 왜곡은 식민지배에 대해 아무런 반성도 하지 않고 또 다시 군국주의 길로 나아가려고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일본 사회에서는 소수파이지만 최근의 역사연구의 성과를 올바르게 전하면서 독도 문제를 수많은 일본인에게 호소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일본인 시민단체는 독립기념관의 협조로 지난해부터 역사연수 방문차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천안=최진섭 기자  heartsun11@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6530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