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방문의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1.19 매머드급 사이언스콤플렉스…대전시 사업 추진만 급급

사이언스콤플렉스.jpg

대형 호텔, 백화점, 복합쇼핑문화센터 등이 포함된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가 2021년 5월 대전 유성 엑스포과학공원 자리에서 문을 연다. 사이언스콤플렉스가 들어서면 대전 뿐만 아니라 충청권 경제 판도가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그러나 사이언스콤플렉스가 미치는 지역 경제 영향과 관련된 분석은 부실한 상태. 이로 인해 이 사업과 중복되는 지역 호텔업계와 유통업체에선 걱정이 크다. 대전시가 이 사업에 대한 지역 경제 영향평가를 하기는 했다. 하지만 사업 추진에만 급급한 나머지 부정적 요인은 배제한 채 기대효과에만 초점을 맞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9일 시에 따르면 신세계가 추진하는 사이언스콤플렉스에는 객실 202호 규모의 고급호텔과 연면적 8만 2000여㎡ 규모의 고급백화점형 상업시설이 포함됐다. 시는 사이언스콤플렉스가 추진되던 2014년 대전연구원에 의뢰해 ‘사이언스콤플렉스 수요분석 및 민자유치 사업 타당성 검토’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사이언스콤플렉스에 따른 직접효과 2378억원과 경제적 편익 4조 7353억원 등 약 5조원의 경제적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하지만 사이언스콤플렉스 조성으로 지역에 미칠 명암(明暗) 중 ‘암’(暗)에 대한 평가는 완전히 배제됐다. 더욱이 그동안 지역 경제를 이끌어 왔던 기존 업체에 미칠 영향 분석은 물론 이렇다할 대책 또한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사이언스콤플렉스와 사업이 중복되는 지역 업계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대전지역 경제계에선 사이언스콤플렉스로 인해 지역 내 백화점 등 유통업체는 물론 요식업체 등 경제 전 분야가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최근 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급격히 감소하면서 고전하고 있는 호텔 업계가 대표적이다. 지난 1월 호텔 리베라유성이 페업을 신고한데 이어 지난 6월에는 30년 가까이 대전을 지켰던 호텔아드리아마저 문을 닫는 등 지역 호텔 업계가 고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 호텔업계 한 관계자는 “당분간 지역 호텔 수요가 증가할 수 있는 요인은 없다. 내년 대전방문의 해를 한다고 해도 일시적이 소폭의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최근 핫(hot)한 대전 도룡동 지역을 제외하면 지역 숙박업계가 대부분 어려운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무분별한 대형 호텔 입점은 결국 ‘파이 나누기’에 그칠 수밖에 없어 상황”이라며 “시는 이에 대한 대책은 물론 기존 지역 호텔업계와 논의한 적도 없다”고 지적했다.

지역 경제 관련 한 인사는 “사이언스콤플렉스는 시가 의지를 갖고 추진했던 엑스포 재창조사업의 핵심 사업”라며 “콤플렉스 조성이 지연되면 엑스포 재창조사업 전체가 어려워지는 만큼, 그늘보다는 양지만을 부각시킬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신세계와 협약 당시 일자리 제공, 소상공인 상생, 지역사회 공헌·환원, 지역 건설업체 참여 등 많은 부분을 포함했다”며 “이 부분만 지키더라도 지역 경제에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이언스콤플렉스 조성에 따른 인근 지역 유입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호텔 부분에 대해서는 ‘파이’를 키우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