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22 대전문화재단 직원, 대전시에 쓴소리
홈페이지 글에 “市 문화예술과 지나친 간섭으로 독립성 침해”
市 “재단 전체 아닌 개인 불만”… 이견 조정 필요하다는 의견도


대전문화재단의 한 직원이 대전시의회 게시판에 대전시를 향한 비난의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단순히 개인의 불만 차원이라는 시각이 있는 반면 조직 간 곪았던 갈등이 표출된 결과라는 의견도 있어 원만한 해결을 위한 논의가 요구되고 있다. 문화재단 직원 A씨는 지난 19일 소속과 실명을 밝히고 대전시의회 시민마당에 ‘대전문화재단에 대한 대전시 문화예술과의 권한 남용을 중지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글은 출자출연기관인 대전문화재단을 관리지도하는 시 문화예술과의 지시사항 등에 부당함을 주장하는 내용을 주로 담고 있다.

시의 지나친 간섭으로 인해 문화재단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침해받고 있어 철저한 조사로 사실관계를 바로잡아 줄 것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글에서 A씨는 “시 문화예술과는 공식적인 절차 없이 ‘국장님 보고, 과장님 보고'의 명분으로 저희에게 보고, 또 보고를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이런 업무를 재단 출범 후 지금까지 7년이 넘도록 해오며 예술인들과 시민들에게 쏟아야 하는 열정을 문화예술과 담당 주무관, 과장, 국장을 위해 쏟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시 문화예술과는 이같은 글에 대해 문화재단 전체가 아닌 개인의 의견일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해당 직원이 인터넷상에 올린 글에는 근로지도감독 확인서 등 비공개문서도 첨부돼 오히려 공적으로 문제될 수 있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문화예술과는 지방출자출연법과 민간위탁촉진 및 관리조례에 따라 대전문화재단이 잘 운영되도록 관리감독할 뿐”이라며 “본인이 지적받은 사항에 대한 개인적 불만을 올릴 것으로 보고 있으며 큰 틀에서 시민을 위한 행정을 하는 기관들로 원만하게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재단 일각에서는 과정상 문제가 있을 수는 있더라도 개인의 일탈로만 보면 자칫 논의의 장이 닫힐 수 있다는 점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문화재단 한 직원은 “절차적으로 잘못된 부분은 있지만 무조건 문제제기 자체가 틀렸다고만 할 수는 없다”며 “다양한 이해관계와 주장을 조정해나가는 속에서 조직이 발전할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