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제도개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11 대입제도개편, ‘수능 삼각지대’ 빠진 수험생

교육부 3가지 평가안 발표, 교사들·학부모 혼란 가중, 전문가 “최종안 기다려야”

슬라이드뉴스3-고민하는수험생.jpg
▲ 교육부가 국가교육회의로 넘기기 위해 2022학년도 대학입시제도 개편 시안을 공개한 11일 오후 세종시 도담중학교에서 2학년 학생들이 국어수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11일 2022학년도 대입제도개편 시안을 공개하자, 곳곳에서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유불리를 따지기보다 최종안을 기다려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학부모들은 “막막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기온 제일학원 이사장은 “대입제도개편 대상인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은 최종 개편안을 지켜보며 준비하는 것이 좋다”면서 “입시 정책이 어떻게 바뀌든 중요한 것은 학교 공부를 열심히 하는 것이며, 대입전형 단순화로 학생부 교과전형, 학생부 종합전형, 수능 위주 전형의 세 가지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개편안 내용의 핵심은 선발 방법의 균형, 선발시기, 수능 평가 방법 등 3가지라는 점을 강조했다. 개편 시안이 단순히 쟁점만 나열한 것에 불과하며 오히려 혼란을 부추겼다는 반응도 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지난해 수능개편을 1년 유예하며 시간을 번 교육부가 그때와 거의 비슷한 안을 시안으로 내놨다"면서 "당시 수능개편 유예가 여론을 의식한 '시간 끌기'였다는 의혹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교육부가 제시한 세 가지 수능 평가방법 중 어느 것이 유력한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세 가지 안은 '전 과목 절대평가'(1안), '영어·한국사·제2외국어/한문은 절대평가하고 국어·수학·탐구영역은 상대평가 유지'(2안), '영어·한국사는 절대등급을 제공하고 국·수·탐은 원점수 제공'(3안) 등이다.

정시모집과 수시모집 통합 여부에 대해서는 대다수 입시전문가가 '통합'에 무게를 실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를 실시하고 정시와 수시를 통합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원점수를 제공하는 방안이 제일 '단순'하지만 비판여론이 많아 도입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교육부 시안의 구체성이 떨어진다는 의견도 내놨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전 과목 절대평가 시 원점수를 활용해 동점자를 처리하겠다고 하는데 그러면 상위권 학생들을 중심으로 원점수가 매우 중요하게 된다"면서 "그럴 거면 그냥 상대평가를 하는 것이 더 낫다"고 했다.

학생을 지도하는 학부모들과 교사들도 혼란스런 분위기다.

대전의 한 중학교 교사는 “학생부종합전형과 대학수학능력시험 절대평가가 확대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최근에는 정시모집을 확대하는 모습을 보이니 헷갈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중학생 학부모는 “교육정책은 긴 안목을 갖고 세워야 하는데 매년 바뀌다보니 혼란스럽다”면서 “지난해 정부가 수능개편을 1년 유예하고 고민을 한다고 했지만, 오히려 논란만 일으킨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