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권8만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05 대전교육감 당선권 8만표?
“8만표를 잡아라(?).”

12·17 대전시교육감 선거를 한 달 여 앞두고 각 후보 진영과 선거 전문가들이 당선권 득표수 계산에 분주하다.

당선권 득표수는 각 선거 캠프의 전략수립 시 가장 핵심이 되는 잣대.

투표율이 낮을 경우 작은 표차로도 당선 희비가 엇갈린다는 점에서 각 캠프마다 당선권 득표수 확보 전략에 선거 동력을 집중하고 있다.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6월 파악한 대전시교육감 선거 유권자수는 모두 111만 903명이다.

최종 유권자수는 선거를 1주일여 앞둔 내달 10일 확정되나 돌출변수가 없는 한 111만 명대의 틀은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각 캠프와 선거전문가들은 12·17대전교육감 선거의 투표율이 10%대 중·후반 또는 20%대 초반에서 결정될 것이란 전망치를 내놓고 있다.

선거 당일 투표율을 예측하기 힘들지만 최근 실시된 충남, 서울등 여타 시·도 교육감 선거의 10%대 투표율을 감안할 때 이 같은 추정치가 힘을 얻고 있다.

각 캠프와 선거전문가들이 내놓는 당선권 득표수는 최저 6만 표에서 최대 10만 표.

투표율이 15%대에서 결정될 경우 투표수 16만~17만 표의 과반치인 8만 표가 안정권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투표율이 20%에서 결정되면 21만~23만표의 과반인 10만표 초반대에서 당락을 가른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에 따라 각 캠프마다 당선권에 드는 득표수 확보 전략에 부심하는가 하면 세반전을 위한 각종 묘안을 꺼내들면서 막판 선거전략이 바뀌기도 한다.

모 후보는 이번 시교육감 선거가 10%대의 낮은 투표율로 귀결될 것으로 판단, 불특정 다수를 겨냥한 선거운동 방식 대신 선거 당일 투표할 실질 유권자층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우호 표심’ 단속에 주력하면서도 전체적인 투표율 올리기로 승부수를 띄우는 후보도 감지된다.

투표율 제고를 통해 교육현장에서 세결집이 예상되는 현직 교육감의 프리미엄을 뛰어넘겠다는 속내다.

선 거 전문가는 “정당 바람이 없는 교육감 선거의 경우 투표율이 낮게 예측된다면 조직 또는 공략표심을 기반으로 불특정 다수 유권자층을 공략하는게 효과적”이라며 “다만 교육감 선거 특성상 우호표심이 교육계에서 중복되는 만큼 차선책으로 전체 투표율을 올려 지지층을 확대하는 것도 하나의 전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