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jpg


지방선거 불법자금 요구 건과 관련해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잇단 폭로에도 침묵으로 일관하던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이 긴 침묵을 깬 배경에 대해 물음표가 붙고 있다. 

언젠가는 분명한 입장을 밝혀할 사안이었지만, 다소 전격적으로 이뤄졌던 만큼 발표 시기와 관련해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박 의원은 전날(21일) 김소연 사태와 관련해 공식 사과하는 한편, 당내 당무감사원장에 선임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책임'을 따져야할 인사에게 민주당이 '감투'를 씌워줬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당무감사원은 집행기구 및 사무처의 당헌·당규의 준수 여부, 직무유기 등의 적법성과 직무수행의 적실성 등에 대해 상시 감사·감독해 그 적정을 기하고, 중앙조직과 지방조직 등 당무 전반에 관한 감사를 관장하는 당내 주요 집행기관이다. 

박 의원은 그동안의 긴 침묵을 깨고 처음으로 김소연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에 나섰지만, 사실상 방점은 '이번 사태와 저는 단 1g의 연관성도 없다'는데 찍혀있었다.

그가 이번 사건을 '전문학·변재형 사태'라 언급한 배경에는 이 같은 저변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자신의 입장 발표 시기에 대해 장고를 거듭해왔을 박 의원이 이날 결심을 굳힌 배경이 무엇일지 관심이 쏠린다. 우선 검찰의 혐의 없음 발표가 결정적 계기가 됐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박 의원이 입장문을 발표한 바로 전날인 20일 박 의원의 개입 정황은 없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여기에 21일 발표된 ‘당무감사원장’에 공식 임명된 사안과 맞닿아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 의원이 밝힌 대로 당 운영에 대한 투명성과 공정성 등을 엄중히 다뤄야할 감사직을 맡게 된 시기가 ‘혐의 없음’이라는 검찰 발표가 난 다음 날이라고 해도사건에 대한 의혹이 사그러들기는 커녕, 점점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 부담으로 작용했을 수 있다.

이에 따른 후폭풍을 미리 맞거나,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감사직 임명이 공식화된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공식 사과와 함께 자신의 무고함을 조목조목 반박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실제 한 야당 의원은 "당무감사원장직을 수용한 박 의원이나 이를 제안한 민주당을 국민들이 어떻게 보실지, 제가 다 민망하다"고 말했다. 야당 역시 김소연 사태보다는 그의 당무감사원장 임명에 초점을 맞추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당은 “국민들이 당혹스러움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일침했으며, 바른미래당은 “‘책임'이 아닌 '감투'가 웬 말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박 의원은 22일 민주당의 신임 당무감사원장으로 임명된 데 대해 "깨끗한 정치, 혁신하는 민주당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박 의원은 이외에도 현재 당내 특별기구인 생활적폐청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