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고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29 계란값은 황금알… 충청지역 가장 많이 올랐다






계란값은 황금알… 충청지역 가장 많이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여파로 계란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지만, 닭고깃 값은 폭락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주요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계란 한판(30개)의 소비자가격은 이달에만 20% 급등했다. AI의 급속한 확산으로 산란계(알 낳는 닭)가 큰 피해를 입은 데다, 계란 수요가 크게 늘어나는 내달 설(1월 28일) 연휴 기간이 되면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AI의 영향으로 수요가 크게 감소한 닭고기 가격은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육계협회에 따르면 생계(중·1㎏ 기준) 도매가는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1890원이었으나 지금은 1390원으로 26.5% 폭락했다.

실제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백숙용 생닭 가격도 지난달 말에는 ㎏당 5980원이었지만, 지금은 4980원으로 가격이 16.7% 하락했다.

AI 여파로 소비가 위축돼 닭고기를 찾는 소비자가 줄어들고 있는 셈이다. 대형마트 한 관계자는 “닭고기 가격은 최근 수요 감소로 급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내달 중순쯤에는 육계 공급량 부족으로 가격이 30% 가량 오를 전망”이라며 “내달 말 명절(설)이 다가오면 수요가 늘기 때문에 가격이 더 상승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에서 계란값이 가장 많이 오른곳은 충청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난 26일부터 사흘간 전국 마트와 계란유통업체 등 67개소를 대상으로 가격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전의 계란 가격은 평상시 대비 200%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AI 피해를 크게 입은 충북과 충남지역도 각각 150%, 120%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18.7%)와 경기(15.7%), 광주(13.8%) 등은 상대적으로 상승률이 낮았다.

공급 감소로 전반적인 계란 가격은 상승했지만 지역별로 수급 상황은 크게 달랐다. 경북, 전남, 대구, 부산 등은 AI 피해가 크지 않아 수급이 안정적이지만 경기, 충청, 서울, 울산 등은 피해가 커서 수급이 불안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