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성동에스빌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30 세종시 땅값 상승률 전국서 5번째… 나성동 에스빌딩 최고가
지난해보다 7.52% 올라 호재, 대전·충남 평균변동률 밑돌아
세종 최고가 나성동 에스빌딩, 대전 은행동·충북 북문로 최고


메인01.jpg
▲ ⓒ연합뉴스


세종 땅 값이 급등했다. 대전·충남은 전국 평균(5.34%) 변동률을 밑돌았고, 충북은 전국 평균과 같은 변동률을 보였다. 국토교통부가 30일 공개한 전국 3268만 필지에 대한 가격공시(지난 1월 1일 기준, 표준지 50만 필지 포함)를 보면, 세종시 공시지가는 지난해보다 7.52% 올랐다.


세종의 상승률은 제주(19%), 부산(9.67%), 경북(8.06%), 대구(8%)에 이어 전국에서 다섯번째로, 인구유입 지속과 도시성장에 따른 토지수요 증가, 서울~세종 간 고속국도 건설사업 등이 호재로 작용했다는 게 국토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세종에서 최고지가를 기록한 곳은 나성동(한누리대로) 에스빌딩 자리로, 지가금액은 435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출범 초기인 2014년 1월 기준 20%에 가까운 상승률로 땅 값 상승의 정점을 찍은 이후, 오름세가 다소 둔화하고 있는 모양새다.

대전 공시지가 변동률은 3.48%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도안신도시 개발·세종시 개발영향(유성구), 갑천친수구역 조성사업·벌곡로 확장(서구), 대전 역세권 정비사업·주택재개발(동구) 등이 지가 상승을 주도했다. 대전지역 최고지가 소재지에는 ㎡당 1272만원을 기록한 중구 은행동(중앙로) 이안경원 자리가 이름을 올렸다.

충남 땅 값 역시 전국 평균치보다 낮은 3.7% 올랐다. 국토부는 충남 지가 상승 원인으로 서천발전정부대안사업 추진(서천), 일반농공단지 및 광역도로정비사업(금산), 청양~보령 간 국도 확·포장공사(청양), 호남고속철도 공주역 개통 등을 지목했다. 충남에서 땅 값이 가장 비싼 곳은 천안 동남구 신부동 462-1번지(광산빌딩)로, ㎡당 859만 7000원이었다. 

충북 지가 변동률은 전국 평균인 5.34%를 기록했다. 전원주택 수요증가 및 도시자연공원 구역 해제(청주 상당구), 은암산업단지조성 진척(진천), 성불산 치유생태공원·발효식품농공단지(괴산) 사업이 땅 값 상승을 견인했다는 게 국토부 분석이다.

이어 충북도는 청주 동남택지개발사업·충주 호암택지개발사업(충주시) 등 대규모 택지개발사업, 제천 제3산업단지 조성, 속리산 휴양관광단지 추진, 옥천제2의료기기산업단지 조성 등 각종 토지개발사업을 대표적인 땅 값 상승 요인으로 꼽았다.충북에서 가장 비싼 땅은 청주 상당구 북문로1가 상업용 부지(커피전문점)로, ㎡당 104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5.3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0.26% 더 올랐다.

박병석 국토부 부동산평가과 과장은 “2010년부터 꾸준히 상승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정부·공공기관의 지방이전에 따른 기반시설 확충 등 토지수요 증가와 세종 등 일부지역의 활발한 개발사업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 2017년도 개별공시지가 최고·최저 현황 (단위 원/㎡)

구분최고지가최저지가
금액소재지상호명금액소재지
대전1272만중구 은행동(중앙로)이안경원406동구 세천동
세종435만나성동(한누리대로)에스빌딩1700 전의면 양곡리 
충북1040만청주 상당구 북문로1가(상당로)커피빈197단양군 영춘면 동대리 
충남859만7000천안 동남구 신부동(만남로)롯데리아251금산군 진산면 오항리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