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jpg
▲ 한화이글스 한용덕 감독(우측)이 선수단과 악수하고 있다. 충청투데이 DB

한화 이글스는 이번 주 상위권 유지를 위한 중요한 시험대에 오른다.
올 시즌 45경기를 치른 현재 한화는 26승 19패로 10개 구단 중 2위다. 지난 19일 LG 트윈스를 꺾고 4연승을 달리면서 SK 와이번스와 순위가 같다. 한화가 시즌 10경기 이상을 치른 시점에서 공동 2위에 오른 것은 2008년 5월13일(22승17패) 이후 3658일, 무려 10년 만이다. 지난주 4승 2패를 포함해 한화는 최근 10경기에서 7승 3패의 고공비행을 했다.

한화는 22일부터 대전에서 1위 두산 베어스와 홈 3연전을 치르고, 오는 25일부터는 인천에서 공동 2위 SK와 원정 3연전을 펼친다. 한화는 올시즌 두산과 SK와의 상대 전적에서 모두 열세다. 한화는 두산을 상대로는 1승 2패, SK에는 3연전 첫 만남에서 스윕패를 당했다. 우선 선발 대결부터 승리가 쉽지 않아 보인다. 한화의 선발 로테이션대로라면 두산과 김재영, 김민우, 배영수 등 토종 투수들로만 대결해야 한다. 두산은 세스 후랭코프를 시작으로 이영하, 이용찬이 차례로 선발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는 SK와 주말에 벌일 3연전에서야 외국인 투수 키버스 샘슨과 제이슨 휠러를 선발로 내세울 수 있다. 상대인 SK 역시 김광현을 비롯해 메릴 켈리, 앙헬 산체스 등 에이스들이 차례로 등판을 기다린다.

한화가 이번 주 강팀과 맞대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려면 타선이 살아나야 한다. 현재 한화는 타격 지표는 하위권이다. 한화의 팀 타율은 0.277로 10개 팀 중 공동 8위다. 팀홈런(40개) 공동 최하위, 타점(193점)·득점(214점)·OPS(출루율+장타율·0.748) 9위 등 대부분 공격지표가 바닥권이다. 최근 10경기로 범위를 좁히면 팀 타율 0.248, 평균 득점 3.1점으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성열, 이용규 등이 변함없이 든든한 활약을 펼쳐주고 있으나 호잉을 비롯해 양성우, 송광민, 김태균 등 중심 타선의 화력이 다소 약해졌다.

하지만 마운드는 여전히 단단하다. 한화의 팀 평균자책점은 4.36으로 1위다. 선발투수의 평균자책점은 5.27로 8위지만 불펜 평균자책점은 3.25로 압도적인 1위다. 한화가 이번 주 강팀과 맞대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상위권을 굳힐 수 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 2018 프로야구 순위 (21일 기준)
순위승률게임차
1두산300150.667-
2한화260190.5784
2SK260190.5784
4KIA230220.5117
5롯데220220.5007.5
6LG230250.4798.5
6넥센230250.4798.5
8kt200260.43510.5
9삼성190280.40412
10NC180290.38313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메인01.jpg
▲ ⓒ연합뉴스

프로야구가 팬들 곁에 다가온다. ‘보살’을 양산한 한화이글스가 10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갈 수 있을지가 올 시즌 최대 관건이다.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이 31일 오후 7시 일제히 개막한다.

올해 김성근 감독은 3년 계약 마지막 해로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안고 시즌에 나선다. 한화는 시즌 개막 일주일이 올 시즌 성적을 예측해 볼 수 있는 가늠자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개막전 3연전은 두산베어스, 내달 4일 홈 개막 3연전은 NC다이노스로 강팀과의 6연전이 예정돼 있다. 

시즌 첫번째 산은 두산. 게다가 개막전 선발은 최고의 용병투수 니퍼트다. 메이저리거 비야누에바로 맞불을 놓았지만 완전한 전력을 갖추지 못한 한화로써는 지난해 우승팀 두산을 상대하기에는 버거울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안정적인 제구와 메이저리그 경험을 바탕으로 한 비야누에바가 두산타선을 잠재운다면 개막전 승리는 물론 그 기세를 몰아 위닝시리즈도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야구는 투수놀음. 한화가 예년과 다르게 검증된 원투펀치를 갖고 있다는 평가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여기에 배영수의 시범경기에서 부활도 한화팬들을 기대케 하는 부분이다. 지난해 준우승팀 NC와의 홈 개막 3연전 역시 만만치 않은 경기가 예고돼 있다. 

비야누에바-오간도-배영수로 이어지는 선발진 외에 믿음을 주는 선발투수가 나오지 않기 때문. 김성근 감독은 4-5선발을 확정하지 않은 채 ‘선발-불펜 결합 야구’를 펼칠 것이라 공언한 만큼 선발은 물론 롱릴리프들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홈 개막 3연전의 성패를 가를 전망이다. 

특히 권혁이 빠진 불펜과 용규, 정근우 등 주전 타자들이 부상으로 빠져 있는 공백을 어떻게 메우느냐도 관건이다.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목표를 삼고 총 144경기 대장정에 나서는 한화. 시작이 반이라는 말처럼 올 시즌 가늠자 역할을 하는 개막 6연전 결과에 팬들의 큰 관심이 투영되고 있다. 

이형규 기자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한화이글스 최정예 오간도·김태균·로사리오 닮은꼴






 2017 시즌 독수리가 비상을 위해 일본으로 날아올랐다. 한화이글스는 3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 오키나와로 ‘2017시즌 스프링캠프’를 떠났다. 한화이글스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등 77명은 일본 오키나와·미야자키에서 일본 프로야구팀·국내 KBO리그 팀과 총 16경기를 갖는 등 실전 감각을 가다듬는다. 스프링캠프엔 최근 180만불에 영입돼 야구팬들의 관심을 온몸으로 받은 외국인 투수 알렉시 오간도와 지난 시즌 홈런 공동 4위의 윌린 로사리오도 함께 한다. 사진은 왼쪽부터 외국인 투수 알렉시 오간도, 김태균, 윌린 로사리오가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 기사=충청투데이·사진=한화이글스 제공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영상으로 배우는 야구의 기본상식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


3000이닝 투구.

그의 손에서 다시 한번 ‘위대한 역사’가 쓰여졌다. 한국 프로야구 사상 그 누구도 밟아보지 못한 고지였다.

송진우의 손 끝에서 공이 던져지고 이대수가 친 공이 디아즈에 의해 잡히는 순간 야구장에 모인 5000여 관중은 일제히 일어나 박수를 보내기 시작했다. 역사의 현장에 자신을 초대해 준 송진우에게 보내는 경의의 표현이었다. 비록 한화이글스는 패했지만 관중들은 경기가 끝난 후에도 송진우를 연호하며 그의 위대한 기록을 함께 기뻐했다.

1989년 한화의 전신인 빙그레에 입단하며 프로에 첫 발을 내딛은 송진우는 2001년 5월 15일 청주 현대전에서 통산 최다 이닝 투구 기록을 세우며 역사를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같은 해 9월 5일 수원에서 만난 현대에게 프로야구 최초 2000이닝 투구를 뽑아낸 송진우는 2004년 7월 27일 SK를 상대로 통산 2500이닝 투구를 달성했다. 그리고 2009년 4월 9일, 송진우는 두산을 상대로 프로 통산 최초 3000이닝 투구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송진우는 현재 경기출장과 세이브 부문을 제외한 승리, 탈삼진, 투구이닝, 타자수 등 투수 전 부문에서 신기록를 갖고 있고 자신이 가진 그 기록들을 하루하루 새롭게 바꿔가고 있다. 최고령 등판기록도 43세 1개월 24일로 그는 이미 그 누구도 쉽게 깰 수 없는 살아있는 역사로 존재하고 있다.

‘회장님’ 송진우가 3000이닝 투구를 돌파하며 새로운 역사를 썼지만 독수리는 그에게 승리를 선물하지 못했다. 프로야구 한화이글스는 9일 대전한밭야구장에서 열린 두산베어스와의 시즌 3차전에서 마운드와 타선의 총체적 난조에 허덕이며 2-11로 패했다.

전날 두산에게 3-2 역전승을 일궈냈던 한화는 이날 패배로 3연전을 1승 1무 1패로 마무리하게 됐다.

김태균은 6회말 3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홈런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서 ‘다이너마이트’ 타선의 자존심을 살렸지만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기엔 점수차가 너무 컸다.

진창현 기자 jch8010@cctoday.co.kr
동영상=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