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대선 앞두고 설 민심 변화? 안희정 충남지사는 상승세






[NEWS & NEWS]대선향방 바로미터 ‘설민심’
반기문 캠프 내부문건 공개 신당·연대 시나리오에 촉각
안희정 지지율 4.7%P 급등...잠룡들 민심 흐름 예의주시











조기대선 가능성이 커지면서 연휴기간 설 민심을 잡기 위해 대선주자들이 분주히 뛰어다닌 가운데 연휴 이후 민심의 흐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부분의 유권자는 오랜만에 만난 가족·친지·지인들과의 대화에서 마음속으로 지지 후보를 어느 정도 정했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연휴 직후 나타나는 민심이 올해 치러질 대선의 향방을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연휴기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캠프의 내부문건이 공개된 데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설 명절 직전 지지율 상승세를 이어가는 등 20대 대선 판도의 변수도 등장하면서 연휴 직후 대선 분위기를 더욱 달굴 전망이다. 설 연휴 마지막날인 30일 대권주자들은 대부분 특별한 일정 없이 이후 정국 구상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우선 여론조사에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번 연휴기간 김해 봉하마을 방문, 노무현 전 대통령의 멘토였던 송기인 신부 예방, 부산지역 민주화운동 인사들과 만남 등 지지기반 다지기에 집중했다.

문 전 대표는 30일 곧바로 상경해 정국 구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최근 주춤한 지지율 때문에 고민에 빠진 반 전 총장은 오랜만에 가족들과 설 명절을 보낸 가운데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을 만나는 등 자신의 정치적 거취를 결정키 위한 행보를 보였다. 연휴기간 동안 전통시장과 논산의 한 마을회관 등을 찾아 지지를 호소한 안 지사는 연휴 마지막날 공식일정 없이 연휴 이후 행보를 구상하는 모습이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비공개 회동으로 정국 구상을 했고, 이재명 성남시장도 지역 현안과 정국 현안을 겸한 행보로 다가오는 경선을 준비했다.

특히 이번 설 연휴기간 대선 판도를 결정할 수 있는 요소들이 등장해 많은 관심을 불러왔다. 우선 지난 28일 반 전 총장 캠프 내부문건이 공개됐다. 공개된 문건에는 반 전 총장이 더민주 김종인 의원 등과 함께 신당 창당을 하는 것과 국민의당 입당을 통한 뉴 DJP 연대를 검토한 내용 등 5가지 시나리오가 담겨 있어 반 전 총장의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궁금증을 유발했다. 안 지사는 이번 연휴기간 공개된 여론조사에서 뚜렷한 지지율 상승세를 보여 조명받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앤리서치(MBC-한국경제신문 공동의뢰)가 조사해 2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안 지사는 문 전 대표(25.3%)와 반 전 총장(16.3%), 이 시장(8.5%)에 이어 7.9%를 얻으며 4위를 기록했다. 더욱이 반 전 총장과 이 시장이 지난 1일 발표한 결과대비 각각 3.4%p 1.6%p 하락한 반면 안 지사는 같은 기간 무려 4.7%p나 상승했다. 이 추세라면 안 지사 지지율이 조만간 이 시장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돼 향후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신년특집 여론조사] 충청민심 반기문 31.1% · 문재인 21% · 안희정 10.2% 지지












헌정이래 초유의 ‘국정농단’ 파문으로 온 나라가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2017년 정유년(丁酉年)년 새해가 밝았다. 대통령 탄핵안 가결로 올해 12월 예정돼 있던 대선이 조기에 치러질 것이 기정사실화 되고 있다.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따라 대선 시기가 정해지겠지만 현재로선 오는 4~5월, 이른바 ‘벚꽃대선’ 가능성이 높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출마여부와 보수 여당의 분당사태, 충청대망론, 각 후보간 합종연횡 등 아직 수많은 변수가 남아있지만 대선 다자경쟁구도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지고 있다. 이번 유권자의 선택은 혼란에 빠진 정국을 수습하고 국민통합을 통해 만신창이가 된 대한민국의 미래를 다시 밝혀나갈 수 있을지를 결정할 중요한 선택이 된다.


충청투데이가 2017년 신년호 특집으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0~21일 충청지역 성인 1005명(대전 289명, 충남 399명, 충북 279명, 세종 3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유선 자동응답전화 82%, 무선 스마트앱 18% 혼용)에선 대선과 현정국, 향후 정개 개편방향 등에 대한 충청인의 시선이 그대로 녹아 있었다.


먼저 가장 관심이 높은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충청대망론’을 등에 업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31.1%)이 ‘대선 재수생’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21%)를 10.1%p 차이로 앞서며 선두를 달렸다. 이어 이재명 성남시장(10.7%)과 안희정 충남도지사(10.2%)가 오차범위 내에서 각축을 벌였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5.8%)는 한 자리 수 지지도에 그쳤다. 이밖에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3.3%), 오세훈 전 서울시장(3.0%), 박원순 서울시장(2.8%), 유승민 의원(2.2%), 김부겸 의원(1.3%) 등도 3% 안팎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다만 또 한 명의 ‘충청잠룡’으로 꼽히는 안희정 지사와 ‘다크호스’ 이재명 시장의 경우 문재인 전 대표에 뒤지고는 있지만 치열한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오를 경우 민주당 지지층을 흡수할 수 있어 민주당 경선 과정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정당선호도에서는 탄핵정국에서 반사이익을 얻은 민주당이 31.9%로 가장 앞섰고 새누리당은 25.5%에 그쳤으며 국민의당은 9.9%, 정의당은 3.3%로 집계됐다.


비박계 탈당파가 참여해 이달 말 창당을 앞둔 가칭 ‘개혁보수신당’을 포함한 조사에서도 민주당이 29.4%로 지지도 1위를 고수했으며 새누리당 17.6%, 개혁보수신당 12.3%, 국민의당 11.1%로 나타났다.


개헌을 통한 국가 권력구조 개편 방안에 대해서는 분권형 대통령제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개헌 방안을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가장 많은 27.1%가 분권형 대통령제를 택했고, 대통령 4년 중임제를 꼽은 응답자도 24.4%를 차지했다. 이어 의원 내각제 13.1%, 이원집정부제 12.7%, 기타 8.9%, 잘 모름 13.8% 등 순이었다. 특히 충청민 83.8%는 개헌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개헌시기는 절반 가까운 48.2%가 새대통령 선출 후를 꼽았고 지금 곧바로 개헌을 해야 한다는 응답은 35.1%를 차지했다.


또 ‘차기 대통령 선택 기준’을 묻는 질문에는 44.2%가 ‘도덕성·인품’이라고 답해 충청인들은 도덕성과 인품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이어 ‘검증된 리더십’ 22%, ‘차별화된 정책’ 13.2%, ‘연륜과 경험’ 8.8%, 기타 5.2% 순이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과 관련해서는 충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탄핵심판 청구를 헌법재판소가 인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4.4%가 탄핵 인용에 찬성했고 탄핵심판 청구를 기각해야 한다는 응답은 25.4%에 그쳤다. 이밖에 보수 정권이 들어선 지난 9년동안 충청인의 69.8%는 국민의 삶의 질이 더 나빠졌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고 ‘나아졌다’는 응답은 18%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역별·성별·연령별 인구수 비례 할당으로 표본을 추출해 유선 임의전화걸기(RDD, Random Digit Dialing) 및 무선 임의스마트폰알림(RDSP, Random Digit Smartphone-Pushing)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였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