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더보기

충청 곳곳 학비노조파업 급식대란, 참가 학교 대전 54곳·세종107곳
도시락 지참하거나 대체식품 제공, 오늘 연대파업에 불편 지속될 듯


메인01.jpg

대전을 비롯한 세종·충남북지역 일선 학교들이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학비 노조)의 파업으로 급식에 파행을 겪었다. 급식 파행은 30일 학비노조 등 연대파업 여파로 30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대전 학비노조는 29일 대전시교육청 앞 보도에서 급식보조원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근속수당 5만원 인상과 정규직 전환 등을 놓고 대전교육청과 협의를 하다가 충남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 중지를 맞아 파업에 들어갔다. 

대전교육청이 이날 집계한 파업 참가학교는 54개교로 인원은 232명이다. 급식을 이행하지 못한 학교 수는 30개교로 이중 17개교는 도시락을 지참했고 대체식품(빵·우유)을 제공한 학교는 12개교로 집계됐다. 세종지역은 이날 총파업에 107개교, 704명의 급식종사자가 참가했다. 30일 예정된 파업에도 비슷한 수준의 참여자가 예상되고 있다.

충북지역에선 58개교에서 노조원 129명이 파업에 참여했다. 이로 인해 청주 2개교, 옥천 1개교, 괴산·증평 5개교 등 총 8개교에서 급식이 이뤄지지 않았다. 6개교는 빵·우유 등 간편식으로 급식을 대체했고 다른 두 학교는 도시락과 볶음밥으로 급식을 대체했다. 

30일에는 168개교에서 639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지역에선 110개교가 파업 여파로 급식이 중단됐다. 충남지역에선 120개교(단설유치원 4, 초 70, 중 32, 고14)가 파업에 나섰다. 이중 영양사·조리사·조리원 등 급식종사자가 포함돼 급식이 중단된 학교는 총 110개(단설유4, 초 66, 중 29, 고 11)로 총 587명(전체 3231명)의 급식종사원이 파업에 참여했다. 

급식중단 학교의 급식 대체 형태로는 ‘대체급식(빵, 우유 등)’이 57개교(단설유 1, 초 29, 중 22, 고 5)로 가장 많았으며, ‘도시락’ 47개교(단설유 3, 초 36, 중 4, 고 4), ‘단축수업’ 6개교(초 1, 중 3, 고 2)가 그 뒤를 이었다. 충남교육청은 학교별 실정에 맞는 급식대체 방안을 지속 추진하는 한편 급식중단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각 교육청은 이번 파업에 대비해 도시락 지참·대체식품 지급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학비 노조의 파업에 여러해에 걸쳐 진행되면서 내성이 쌓여 대체식품 지급 이행이 잘 이뤄지고 있었다. 세종시교육청 관계자는 “일선학교에서 총파업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 하기 위해 도시락 및 빵과 우유 등을 통해 급식을 대체하고 있다”면서 “일부 학교에서는 기말고사를 통해 급식을 안하는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대묵·이형규·김명석·임용우 기자 hk@cctoday.co.kr

비정규직파업급식2.jp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학교비정규직노조 파업 돌입

메인01.jpg
▲ ⓒ연합뉴스


급식조리원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가 29~30일 파업에 돌입하면서 학교급식에 초비상이 걸렸다. 대전·세종·충남 등 3개 시·도교육청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지만 일부 교육현장에선 급식에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28일 대전·세종·충남도교육청에 따르면 노동위원회 조정 중지 결정에 따라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학비노조)가 29~30일 총파업에 들어간다. 학비노조는 각 교육청과 교섭에서 기본급 5% 인상·근속수당·직무수당(신설)·상여금 100% 지급·류가비·맞춤형복지비 연 20만원 인상 등을 요구했다. 사용자 측인 각 교육청은 교육재정 압박을 호소해 지방노동위원회 조정까지 받았지만 조정 중지로 가닥이 잡히면서 파업이 결정됐다.

대전지역은 88개교에서 419명이 파업에 참여해 급식운영에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파업 참가 학교 중 급식이 가능한 학교는 49개 학교다. 21개교가 도시락을 지참하고 빵·우유 등 대체급식은 11개교, 단축수업 등으로 급식을 제공하지 않는 학교는 6개교 등이다. 세종시교육청은 이번 총파업에 55개교 300여명(28일 오후 4시 기준)의 급식종사자가 참가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노조 측은 700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충남교육청은 이번 총파업에 70개교(초 31곳, 중 23곳, 고 16곳) 170여명(28일 오후 4시 기준)의 급식종사자가 참가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노조측의 총파업 참여 예상 수치는 2000여명이다.

충청권 교육청들은 급식대란에 따른 학생의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파업 참여인력이 적은 경우 파업 미참여 인력 및 교직원 등 자체 인력을 활용해 간편식을 제공하거나 인근학교와의 공동조리가 가능한 학교의 경우 운반급식을 실시토록 했다. 

이마저도 불가능할 경우 학생 스스로 도시락을 지참토록 하고, 만약 도시락 지참이 어려운 학생에게는 쿠폰을 발행해 인근 식당에서 교사와 함께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거나 급식대용품(떡, 빵, 우유 등), 즉석밥 등의 간편식을 제공토록 했다. 

세종교육청 관계자는 “이미 2017년 처우개선 계획으로 교육공무직원 기본급 3.5%을 인상 적용했다”며 “향후 재정여건을 고려해 임금교섭 등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대묵·이형규·김명석 기자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