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의환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26 "이제 한국시리즈 우승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베이징올림픽 남자야구대표팀 금메달 획득을 축하하기 위해 26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박성효 시장(가운데)이 류현진 선수(왼쪽)와 김민재 선수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우용 기자 yongdsc@cctoday.co.kr

 "한국시리즈에서도 반드시 우승하겠습니다."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안고 대전구장으로 돌아온 '괴물' 류현진과 '맏형' 김민재가 경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갖고 프로야구 후반기 대활약을 예고했다.
 캐나다와의 예선전과 쿠바와의 결승전에서 선발투수로 나서 특급피칭으로 세계를 놀라게 한 류현진은 한껏 고무된 표정으로 기자실에 들어섰다.
 "동메달이 원래 목표였는 데 선배들 덕분에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고 입을 뗀 류현진은 금메달을 따내던 순간을 회상하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그는 결승전에서 9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 "미안한 마음이 컸다"며 "마운드를 내려온 후 벤치에 앉아있지도 못하고 라커룸에서 TV로 중계를 보다 땅볼이 나오자 뛰어나갔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보이고 있는 관심에 대해선 "도전할 마음은 있지만 해외진출을 위해선 시간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야구 대표팀 최고참으로 활약하며 팀에 안정감을 준 김민재는 "후배들의 병역문제도 있어서 메달을 따야 한다는 생각에서 동메달을 목표로 정했는 데 미국전에서 믿기 어려운 역전승을 하며 연전연승을 했다"며 "지금까지 대표팀을 많이 해봤지만 이렇게 어린 선수들이 잘해 준 건 처음"이라고 후배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류현진과 김민재는 올림픽 이후 뜨거워진 야구 열기를 프로야구에서도 이어가겠다는 다짐도 잊지 않았다.
 류현진은 "시즌이 끝날 때까지 관중들이 좋아할 수 있도록 선수들이 잘해야 할 것 같다"며 "팀에 와서도 4강에 드는 것은 물론 한국시리즈에서도 우승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진창현 기자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