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 장기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금융권에 구조조정과 고통분담 얘기가 공공연하게 떠돌면서 금융 종사자들이 긴장하고 있다. 최근 들어 자산건전성 문제와 함께 정부 기관의 잇따른 질타를 받아온 은행권은 이번 정부와의 양해각서(MOU) 체결 조건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상태다.

이미 SC제일은행과 씨티은행 등은 희망퇴직 형식으로 대규모 감원을 추진 중이다.

제일은행은 지난 10일 지난해보다 80여 명 늘어난 190명에 대해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또 씨티은행도 과거 장기근속 직원을 대상으로 하던 희망퇴직 대상을 올해에는 5급 직원도 근속기간 5년 이상인 직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그러나 농협과 하나, 국민, 신한, 우리 등 주요 시중은행들은 구조조정을 최대한 자제하고 고통분담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농협중앙회는 13일 전국 지역본부 인사관계자 회의를 갖고 인력 재배치에 관한 사항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역본부의 부서 통폐합을 통한 잉여인력의 지점 배치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 관계자들은 지난 외환위기 당시 구조조정으로 인한 문제점 인식과 함께 노조의 존재가 쉽게 구조조정까지는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현재의 상황 전개 악화에 따라 안심할 수만은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대출 부실화로 유동성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저축은행들은 구조조정 압력을 거세게 받고 있다.

13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은 부동산 PF대출 부실화로 유동성 우려가 커지고 있는 저축은행 등에 대한 구조조정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역설했다.

주식시장 침체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증권가 상황도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특히 지난해 주가 상승기에 대규모 영업망 확대를 추진했던 하나대투와 동양, 동부증권 등은 최근 시장 악화로 인한 인원 감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하나대투증권은 이미 간부급 직원 200여 명에게 명예퇴직 권고가 개인적으로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모 증권사 관계자는 “그동안 증권사는 시장에 따른 인력조정이 2~3년마다 되풀이 됐지만 올해는 그 수준이 심각하다”며 “그동안 보수적으로 영업망을 운용하며 근근이 버티던 증권사들도 불황이 장기화되면 부메랑을 맞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에 은행원들을 희생양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성토도 불거지고 있다.

모 은행 관계자는 “정부가 금융정책에 대한 실패를 지나치게 은행 책임으로 몰아가며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며 “시장의 금융을 규제하고 감독하던 기관들이 자신들의 과오는 모르는 척 한다”고 질타했다.

이재형 기자 1800916@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세계금융 패닉·경제위기 확산 … 행정도시 건설도 차질

 
 
 
  ▲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의 '원안 추진'에 대해 의혹의 시선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건설사 등은 섣부른 움직임을 자제한 채 관망하는 분위기다. 전우용 기자  
 
금융시장의 극심한 혼란으로 경제 위기감이 확산되면서 행정중심복합도시 아파트 분양일정도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행정도시 아파트 분양에 대한 암울한 전망이 현실로 나타난 단적인 사례는 지난 9월 2차분 아파트 용지 공급 유찰이다.

지난 9월 26일 한국토지공사가 행정도시 중심행정타운 배후 주거지인 1-1생활권과 1-3생활권내 공동주택지 총 27필지(119만 5000㎡·1만 7348가구) 11구역을 현상공모한 결과 단 6필지 3구역에 5개 민간건설사 만이 응모했다. 이번 설계공모는 1∼3개 필지를 1개 공모단위로 묶어 P1∼P11 등 총 11개 공모단위로 진행했다. 그러나 P8구역에 3개 업체, P9구역에 1개 업체, P10구역에 1개 업체가 각각 응모했을 뿐 나머지 구역은 응모업체가 한 곳도 없었다.

찬바람이 부는 시장 분위기를 반증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입찰한 행정도시 공동주택지 4.8대 1에 비하면 바닥 수준이다. 당시 총 26필지(109만 2323㎡) 12구역에 대한 공모에 41개 업체가 참여해 최고 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3개 생활권, 총 41개 업체 접수

지난해 행정도시 3개 생활권(1-2, 1-4, 1-5) 공동주택 건축설계공모에 총 41개 업체가 접수했다. 설계공모는 사전에 공동주택지에 대한 건축기본계획을 제출토록 해 설계경쟁을 통해 우수한 작품을 제출한 자에게 당선된 설계내용대로 건설하도록 조건을 부여해 공동주택지를 공급하는 방식이다. 설계공모 결과 3개 생활권 공동주택지 공급에 ㅤ▲극동건설 ㅤ▲금호건설 ㅤ▲대림산업 ㅤ▲대우건설 ㅤ▲두산건설 ㅤ▲롯데건설 ㅤ▲삼성물산 ㅤ▲쌍용건설 ㅤ▲포스코건설 ㅤ▲풍성주택 ㅤ▲현대건설컨소시엄 ㅤ▲효성 등이 선정됐다.

◆시범생활권 조성 현황

시범생활권(1-2, 1-4)은 지난해 12월부터 조성공사에 착수했다. 1-2생활권은 213만 4060㎡ 부지에 단독세대 포함 총 9810가구를, 1-4생활권은 212만 9125㎡에 총 9829가구를 각각 분양할 예정이다. 276만 3500㎡의 1-5생활권은 단독주택을 포함해 총 8000가구를 쌍용건설(1132가구) 등이 분양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행정도시건설청은 시범생활권과 중심행정타운 12구역, 1만 5237가구에 대해 공모절차를 진행했고, 건설업체들은 당초 내년 하반기 분양할 예정이었다.

◆아파트 분양 계획대로 될까

그러나 올해 건설·부동산 시장의 각종 지표들을 보면 온통 빨간불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행정도시 3개 생활권(1-2, 1-4, 1-5) 공동주택 건축설계공모에 선정된 건설업체마저 분양을 계획한대로 진행할지 현재로선 미지수이다. 이들 단지는 부동산경기 냉각과 정부의 행복도시 건설계획 축소가 염려되는 가운데 예정된 분양을 장담하지 못하고 있다.

행정도시 3개 생활권 아파트 건설에 참여한 업체 중 일부는 땅값 중도금 납부시기를 연기해달라는 요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도시 관계자는 "내년 분양 일정에 대해 강제하지는 않고 적당한 시기에 분양해도 된다고 업체 측에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택공급에 시차를 두지 않으면 행정도시 내 미분양도 악화될 수 있는 상황이다. 정부가 사업을 주관하는 행정도시 공공택지를 건설사들이 외면하는 분위기다.
   
▲ /사진=전우용 기자

◆예정은 있고 일정은 없다

올 상반기까지(2008. 5. 27 기준) 행정도시 건설 사업비 집행은 총 18.92%로, 총 22조 5000억 원의 사업비 중 용지보상과 청사부지 매입, 공사비 등으로 4조 2577억 원이 집행됐다.

주요 건설공사의 사업비 대비 추진실적을 중심행정타운 부지조성공사 중심으로 살펴보면 1-2생활권의 경우(2008.3∼2012.4) 총 1134억 2000만 원의 사업비에 대해 19억 2000만 원을 추진해 1.70%의 공정을 보였다. 1-4생활권(2007.12∼2011.12)은 484억 900만 원 가운데 12억 5900만 원으로 2.60%를 나타냈다. 1-5생활권(2007.6∼2011.10) 부지조성 공사도 612억 4600만 원의 8.82%인 54억 800만 원을 사용했다.

토지공사는 올 하반기 중에 1-2, 1-4, 1-5생활권 특수구조물 및 하천공사를 위해 2789억 원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현재 부지조성공사 공정률(2008. 9. 19 기준)은 1-2생활권 1공구가 40.2%, 2공구가 88.43%를 각각 나타내고 있다. 1-4생활권은 76.1%를 기록했다. 1-5생활권의 경우, 1공구는 126%, 2공구는 91%, 3공구는 21.88%의 공정률을 보였다. 그러나 기존 일정에 따라 추진 중인 공동주택 등의 부지 조성공사와는 달리 대학유치사업 등은 전망이 아직 불투명하다. 지난해 11월과 올해 3월, 건설청은 고려대 및 KAIST와 각각 유치양해각서를 체결했으나 지난 6월 12일 대학부지에 대한 공급승인이 있은 후로 모든 일정은 추후로 미뤄진 상태다.

건설청 관계자는 "이공대 영입도 고려 중인 상황이지만 각 대학이 예산문제 등으로 구체적인 일정확정은 미루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각 대학의 현실적인 문제와 함께 행정도시의 어수선한 분위기가 발목을 잡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전기관 변경고시, 언제쯤?

행정도시건설의 핵심이 될 국무총리실 등 정부청사이전 공사가 이르면 오는 12월 1단계 1구역 공사가 착공될 예정이다. 그러나 정부의 행정도시 이전대상기관 변경고시는 기약없이 늦춰지고 있어 지역주민은 물론 정치권도 현 정부의 행정도시 건설사업 '원안추진'에 대해 의혹의 시선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측은 행정도시 자족성 확보 등을 위해 종합적이고 다각적인 검토를 거치는 과정에서 다소 지연요소가 있을 뿐이라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으나 지역 주민의 축소의혹에 대한 의구심은 증폭되고 있다. 따라서 행정도시 건설에 대한 전반적인 일정이나 당초 계획들이 원안대로 진행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로 인해 관련 건설업체들은 섣부른 움직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관망하는 분위기다.

토지공사 관계자는 "당초 예정된대로 추진하지만 추후에 업체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참여할 것인지는 미지수"라며 "청사이전 등 핵심적인 사항들에 대한 정리가 조속히 이뤄져 업체의 불안감을 해소시켜야 추후 일정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길수·황의장 기자 bluesky@cctoday.co.kr

구분

공모
단위

당선업체

블록번호

세대수

부지면적

평균주택
분양면적

12개

-

26개

15,237

1,092,323

-

1-2
생활권

P1

롯데건설

M1

754

63,082

129, 165

P2

포스코건설

M2

645

49,552

115, 129

L2

478

39,088

106, 115

P3

대우건설

M3

2,034

126,388

106, 129

L3

636

52,241

106, 115

P4

풍성주택
(제이엔시파크)

M4

1,472

79,488

 76, 115

L1

479

46,662

115, 129

P5

두산건설

M7

519

34,553

106, 129

L4

478

40,101

106, 115

1-4
생활권

P6

효성(화이트코리아)

M1

414

20,636

 76, 106

L1

158

10,001

 76, 115

P7

극동건설(웅진건설)

M4

666

44,806

106, 115

L2, L3

555

36,585

 76, 115

P8

금호산업

M3

720

46,962

106, 115

P9

대림산업(SK·반도)

M6, M8

1,378

98,581

106, 115, 129

L4

198

17,310

106, 115

P10

현대건설(경남·우림)

M7 

876

59,760

106, 115

L5~8

766

63,352

P11

삼성물산

M9

879

77,165

129,165

1-5
생활권

P12

쌍용건설(두운)

M1

606

41,759

94, 119, 135,185

L1

526

44,251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
끝모를 '글로벌 금융위기'에 국내 금융시장이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있는 가운데 주택건설업체들이 투자심리 위축 등을 고려해 분양 일정을 미루는 등 분양시장도 꽁꽁 얼어붙고 있다.

주택경기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금융시장까지 혼란에 빠져들자 회사 경영에 치명타가 될 수 있는 미분양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마련한 자구책으로 풀이된다. 특히 분양이 예정된 업체들은 대책 마련에 나서는 등 향후 시장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는 상황이다.

실제 대전시 동구 낭월동에서 713가구를 1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분양하려던 대림건설은 분양 일정을 2개월 후로 미뤘다.

고금리와 실물경기 침체 등이 맞물려 부동산 경기가 워낙 좋지 않은 상황에서 물량을 쏟아내는 데 적잖은 부담을 느낀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시 동구청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이 반등하기 힘들 것으로 보고 분양 일정을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달 중순 대전 서남부택지개발지구 8블록에서 540가구를 분양할 예정이었던 신안종합건설도 분양 일정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예기치 못한 금융시장의 혼란으로 분양마케팅 전략 변화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풍림산업은 13일 열리는 대덕구 분양가심의위원회에서 대덕구 석봉동 금강엑스루타워 분양가 승인을 받고 청약접수를 할 예정이지만 청약접수 일정을 넘긴 후 나중에 무순위 청약자를 대상으로 각종 프리미엄을 제공하며 계약을 유도해 분양률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금융시장이 혼란에 빠지면서 부동산시장도 후폭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집값 하락세와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 여파로 부동산시장은 매수세가 사라져 극심한 거래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신규 분양시장도 시장 위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수요자들이 고금리와 대출 규제 영향으로 좀처럼 내 집 마련에 나서지 않고 있다"며 "매수심리가 좋지 않은 점을 주택건설업체들이 이미 파악하고 있는 상태로 일단 기다려보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박길수 기자 bluesky@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주식과 채권, 환가치가 동반 하락하는 이른바 트리풀 약세가 국내 금융시장을 뒤흔들면서 지역 부동산 시장에도 큰 파장을 불러오고 있다.

주택담보대출금리가 연 최고 10%까지 치솟으면서 당장 고금리가 신규 분양아파트 계약률 저조는 물론 기존 아파트 계약자의 해약 요구 및 입주 지연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는 미분양에 따른 자금적체와 입주 지연에 따른 잔금 연체 증가, 공공기관 공사발주 물량 급감으로 도미노 부도가 터질 것이라는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실제 이달 들어 A건설사와 B건설사가 부도났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면서 지역 업계에서 '도미도 부도설'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조만간 다수 업체가 문을 닫을지 모른다는 위기설마저 나돌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아 지금부터 문 닫는 건설업체가 줄을 이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며 "벌써부터 해당 업체가 입에 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준공 후 불꺼진 아파트가 많아 건설사의 자금난을 가중시키고 있다.

지난 6월 입주가 시작된 A아파트 단지는 전체 가구 수의 64%가량이 불꺼진 집이다.

지난 초여름 입주가 시작된 B아파트 단지도 아직까지 이른바 '불꺼진 집'이 많다. 입주지정기간이 한 달가량 남은 C아파트 단지의 경우 50% 이상이 빈집이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건설사들도 신규 개발 사업에서 손을 떼고 있다. 기존 사업의 내실을 강화하고 신규 사업을 자제하는 등 이른바 '보수경영'으로 리스크를 관리하겠다는 것.

일부 업체는 주택건설 목적으로 사들인 땅을 놀리고 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 침체와 금융경색이 맞물려 신규사업을 하지 않는 것이 버티는 길이라는 의식이 강해 대부분의 업체가 공공기관 발주 물량에만 관심을 갖을 뿐"이라고 말했다.

 박길수 기자 bluesky@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