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선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30 대전시교육감선거 정치색 논란
  2. 2008.11.10 대전시교육감 선거 한달앞으로
일부 예비후보-정치권 연대설 등 혼탁 양상
교육자치 훼손 우려 … “중립 준수” 한목소리

2008년 11월 27일 (목) 지면보기 |  4면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
   
 
  ▲ 대전시교육감선거 매니페스토 정책선거 협약식이 26일 배재대에서 열려 예비후보자들이 협약서에 서명 후 손을 맞잡으며 선의의 경쟁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명주, 오원균, 김신호, 김명세 예비후보. 전우용 기자 yongdsc@cctoday.co.kr  
 
12·17대전시교육감 선거를 20여 일 앞두고 ‘정치권의 교육감 선거 개입’과 ‘교육자치 훼손’ 논란이 선거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김신호 예비후보 측은 26일 논평을 내고 “최근 공당의 대표인 모 후보의 지인 가운데 한 분이 공당의 대표이름을 거론하며 지지성 의견을 밝히는 등 신성해야 할 교육감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 측은 이어 “일부 인사가 교육감 선거가 정치선거로 착각하고 계신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며 “교육의 순수성과 교육의 자존심이 결코 훼손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김 예비후보는 또 “교육감 선거에 정치인을 등장시켜 얄팍한 득을 보려는 속셈을 가진 후보가 있다면 대전시민과 교육가족이 결코 용서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교육은 정치가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앞서 이명주 예비후보는 지난 25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에서 “최근 교육감 선거가 진행되면서 정당개입설이 있고, 후보자 자신도 특정정당과 관련을 맺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각 정당의 정치적 중립을 지켜줄 것을 촉구했다.

이처럼 예비후보들 사이에 정치권의 선거 중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것은 내달 2일 본 등록을 앞두고 일부 후보와 정치권 간 연대설이 나도는 등 혼탁양상으로 흐르기 때문이다.

또 일부 후보에서 촉발된 ‘정치인 병풍세우기’는 선거막판 유력 정치인 총동원설들마저 대두돼 교육계 스스로 교육자치에 족쇄를 채웠다는 비판마저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선 벌써부터 교육자치 훼손 시비, 교육계 분열, 선거법 위반 등 교육의 정치예속 가능성을 걱정하는 등 선거 후유증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잖다.

대전시선관위는 대전교육감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금품제공 및 비방·흑색선전 등 선거법 위반행위가 크게 늘 것으로 보고 대대적인 감시·단속활동을 벌이고 24시간 신고접수 체제도 가동키로 했다.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


▲ 대전시교육감 선거를 한달여 앞둔 10일 대전시 유성구 궁동네거리에 교육감 선거일인 12월 17일과 직접 투표를 알리는 홍보탑이 세워지고 있다.

우희철 기자 photo291@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