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자치단체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1.02 국비확보에 승부수… 대권행보에 가속도

권선택 대전시장-안희정 충남지사 국회 상경 대조된 행보



사진/ 연합뉴스



충청권 광역자치단체장 두 명이 2일 나란히 국회를 방문했다.


이날 국회 일정을 소화한 충청권 단체장은 권선택 대전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다. 애초 이들은 오전으로 예정된 중부권정책협의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중부권 7개 시·도지사가 참석하기로 한 이날 회의는 최근 KTX 세종역 신설을 둘러싼 충북과 세종 사이의 갈등 여파로 무기한 연기되면서 다른 일정을 소화했다. 

권 시장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김현미 의원을 비롯해 예결위 민주당 간사인 김태년 의원,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를 만나 대전시 현안 사업을 위한 내년도 국비 증액을 건의했다. 아울러 예결위 내 예산심사소위원회에 충청권 몫으로 합류가 예상되는 새누리당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을 면담한 것은 물론, 비록 불발됐지만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충남 공주·부여·청양)와의 만남을 추진하는 등 충청권 의원들의 협조를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권 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정이 마비되면서 지역의 주요 사업도 줄줄히 막힐까 우려된다”며 중앙 정부와 협의가 진행 중이던 철도박물관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로 인해 정치권이 어수선한 분위기지만, 지자체로서는 내년도 국비 확보에 사활을 걸어야 할 ‘예산 정국’인 만큼 이날 권 시장의 행보는 적절했다는 평이 나왔다.

안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자신이 위원장으로 있는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회의 참석을 시작으로 ‘농업재정혁신과 직불금제도 개선’ 토론회, 초선의원들과의 간담회 등에 참석했다. 오후에는 서울 소재 한 언론사의 신문콘서트에도 자리하는 등 정치세력 확대와 대중적 인지도 확장을 염두에 둔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국정 표류 상태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기도 하는 등 대권 주자로서의 면모를 뽐내기도 했다.

서울=이병욱 기자 shoda@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